컨텐츠 바로가기

김선아, 전 남편 김형묵과 기싸움…살벌한 시선 교차 (디엠파이어)[포인트: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김선아가 전 남편이자 동료 검사 김형묵과 기싸움을 벌인다.

1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5회에서는 주성 그룹 수사를 둘러싼 부장검사 한혜률(김선아 분)과 고원경(김형묵)의 신경전이 시작된다.

대한민국 굴지의 대기업이자 동생 한무률(김정)의 시댁인 주성 그룹을 향해 칼을 빼든 한혜률은 쏟아지는 수사 중단 압박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외길을 가고 있다.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인 만큼 주성 그룹의 일거수일투족이 현 정권의 지지율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바, 한혜률의 독자적인 행보가 주성 그룹을 넘어 윗선까지 위협하고 있다.

때문에 승진이 간절한 서울중앙지검 검사장 장일(이문식)을 비롯해 청와대 민정수석과 방송국 간판 앵커까지 나서 한혜률의 수사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장일은 앞서 한혜률의 전 남편이자 부장검사 고원경까지 이용해 그녀를 막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는 터. 과연 한혜률이 이 모든 압박을 이겨내고 뜻하던 바를 이룰 수 있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마침내 제대로 맞붙은 한혜률과 고원경의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때 부부였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두 사람의 눈에는 싸늘한 살기만이 서려 있다. 현재 두 사람은 주성 그룹 수사 건으로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어 삿대질과 고성이 오가는 옛 부부의 살벌한 조우에 관심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주성 그룹 수사에 한혜률과 고원경 모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잠깐의 방심도 용납되지 않는 상황. 서로의 목에 칼날을 겨눈 두 검사의 신경전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