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 '나혼산' 차서원, 아이들과 준비한 연화분교 전시회 '울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나혼산' 방송캡쳐



차서원이 연화분교에서 진행한 필름카메라 수업을 통해 연 전시회에 울컥했다.

전날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차서원이 아이들과 준비한 필름카메라 전시회에 울컥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전현무가 팜유 패밀리를 모아 첫 회동을 가졌다. 전현무는 "오늘은 무든 램지의 러브 인 아시아. 코스를 아시아 요리로 준비했다. 애피타이저는 솜땀. 태국 요리의 붐을 일으켰던 랭쌥의 아버지가 준비했다"라며콘셉트를 설명했다. 전현무표 솜땀을 먹은 이장우와 박나래가 감탄했다. 박나래는 "너무 좋아서 태국 요리집 가면 솜땀을 무조건 시키는데 식당 레벨 정도였다"라며 전현무 솜땀을 인정했다.

전현무는 "메인 요리는 일본 요리다. 제 지인 중에 지금은 반려동물 사업을 하는 친구인데 원래는 일식셰프였다. 집에서 초밥 하는 걸 배워봤는데 재밌더라"라며 직접 초밥을 배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수산시장까지 갔다 왔다는 전현무에 박나래는 "진짜 궁금한 거는 회 치실 거예요?"라고 물었고, 전현무가 "개인적으로 원하는 생선 있어요? 다 있으니까"라며 자신있게 참돔을 꺼냈다.

이어 전현무가 두사람의 취향까지 챙겨가며 회를 뜨기 시작했다. 박나래는 "저기 보면 두께가 하나도 안 맞아"라고 말했고, 이장우는 "어떻게 저렇게 일정하지가 않고"라며 공감했다. 이후 이장우와 박나래가 어설프지만 전현무의 초밥을 맛있게 먹었다.

전현무는 "이거 공개해야 되나? 냉동이면 맛이 없기 때문에 생으로 받아왔다"라며 생참치 등살을 꺼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이거 보면 또 눈 돌아간다. 이것도 오늘 사온거다. 단골 손님들 오셔서"라며 또 다른 재료 최상급 성게알을 꺼냈다. 이후 연어알, 캐비어, 도화새우까지 고급 식재료들로 감탄을 자아냈다.

차서원이 안개로 자욱한 낯선 동네, 낯선 집에서 아침을 맞이했다. 차서원은 "여기는 통영에서 배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연화도라는 섬이다. 중요한 일이 있어서 연화도로 찾아오게 됐습니다. 제가 여기에 온지는 4일째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차서원이 '3학년2반 낭또/차서원'이라고 적힌 직접 제작한 티셔츠를 입고 어딘가로 향했다. 차서원이 작은 학교에 도착했고, 아이들이 차서원과 똑같은 티셔츠를 입고 그를 반갑게 반겼다. 차서원은 "4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는 학교고 연화분교다. 청소년 센터에서 하던 필름 카메라 수업을 여기서 하고 싶어서 오게됐고 오늘 마지막 4일차다. 아이들이 지금까지 찍은 사진을 모아서 전시회를 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차서원이 아이들이 직접 만든 초대장을 들고 마을사람들을 전시회에 초대했다. 차서원과 아이들의 모습에 키는 "마음이 말랑말랑해진다"라고 말했다. 또 차서원이 전시회 홍보를 위해 안내방송을 열심히 준비했다. 아이들이 준비한 전시회에 마을 주민들이 찾아왔다. 차서원은 "걱정을 많이 했다. 많이 안 오시면 봉사자들끼리 연기라도 해야하나"라며 걱정했다. 그리고 걱정과 달리 마을 주민들의 방문으로 준비한 좌석이 꽉 찼다.

관객들에게 인사말을 하다 울컥한 차서원은 "많이 와주셔서 놀랐고 사진을 도시로 보내서 현상을 해야하는데 날이 안 좋으면 배가 뜨지 않는다. 그래서 많이 걱정을 했는데 이렇게 잘할 수 있다는게 행복해서 눈물이 났던 거 같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