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천원짜리 변호사' 김지은, 이덕화에게 다가가..."저 때려치웠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천원짜리 변호사'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김지은이 이덕화를 만났다.

30일 밤 10시 방송된 SBS '천원짜리 변호사'(연출 김재현, 신중훈/극본 최수진, 최창환)3회에서는 천지훈(남궁민 분)과 백마리(김지은 분)의 대화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아파트 입주민 천영배에게 상습 갑질을 당하던 경비원이 천영배(김형묵 분)의 차량을 파손했다는 분쟁에 휘말렸다. 천지훈은 경비원의 변호를 하기로 한 후 천영배에게 "주자를 좀 개떡 같이 하셨다"고 했다.

이후 천지훈은 천영배 차를 일부러 흠집을 낸 후 재판하라고 했다. 그러더니 백마리에게 다가가 "다른 변호사에게 사건을 맡기겠다"며 천원을 내밀었다.

어이없어하는 백마리에게 천지훈은 "이 사건 해결하면 내가 시보 시켜주겠다"고 했고 백마리는 분노했다.

백마리는 천지훈이 사건을 자리를 떠나려 하자 "야 이 XX야"라고 하면서 욕을 했다. 하지만 사건을 맡기로 했고 분쟁을 해결할 근거를 찾기 위해 늦은 밤까지 컴퓨터 앞에 앉아 해결법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천지훈은 백마리가 조사한 자료를 훑어보면서 백마리의 약을 올렸다. 백마리는 뒤돌아선 천지훈에게 손가락 욕을 날렸다. 백마리는 백현무(이덕화 분)을 찾아갔다. 백현무는 백마리에게 "정답지가 우리랑은 다른 사람이다"며 "그 사람한테는 1+1이 2가 아니고 그래서 이상하다고 느낀거다"고 했다. 이어 "널 어떻게 이겼는지 재판할 때 느꼈을테니 분명 배울 구석이 있을거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