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현무, 팜유라인 위해 솜땀 요리...이장우 "셰프가 제일 많이 먹어"('나혼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박나래와 이장우를 위한 아시아 미식 로드를 준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팜유(전현무, 박나래, 이장우) 패밀리의 돈독한 회동이 그려졌다.

이날 셰프로 나선 전현무의 집에 박나래가 먼저 도착했고 문 앞에는 전현무가 직접 그린 무셰린 가이드 그림이 반겼다.

전현무는 채칼로 채소를 얇게 썰어 태국의 김치인 쏨땀에 도전했다. 특히 고추, 라임 등을 절구에 직접 찧어 솜땀 소스를 만들었고 솜땀을 내기 전 박나래와 이장우의 이름이 각인된 수저세트를 선물로 나눠줘 감동을 안겼다.

전현무는 "무든 램지의 러브 인 아시아"라며 에피타이저로 솜땀 요리를 냈다. 간을 보는 전현무에 이장우는 "셰프가 더 많이 먹는 거 아니냐. 그만 좀 먹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장우가 먼저 시식을 했고 보기보다 괜찮은 맛에 "맛있다"라며 놀랐고 박나래 역시 "전 태국 여행가면 무조건 솜땀 시키는데 그 정도더라"라며 동감했다. 전현무는 "맛있지?"라며 자화자찬한 멘트를 날리며 "이렇게 같이 먹는 셰프도 처음이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