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정화, 최종 1위로 압도적인 승리… 이효리, "존재만으로 큰 힘" ('히든싱어7')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엄정화가 모창 능력자들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30일에 방송된 JTBC '히든싱어7'에서는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은 가수이자 배우 엄정화가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효리가 영상메시지를 전했다. 이효리는 "영상편지를 쓰라고 하면 뭐라고 해야할 지 모르겠다"라며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만은 언니가 존재하고 활동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후배들에게 엄청나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된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는 "그렇다고 무리하게 활동해달라는 건 아니다. 행복하고 즐겁게 지금처럼 순수한 마음으로 계속해서 재밌게 활동했으면 좋겠고 늘 건강하게 우리 곁에 나의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이효리는 "4라운드 미션 곡은 언니가 아팠던 시간을 이겨내고 다시 무대에 설 수 있게 만들어준 노래"라며 마지막 미션곡으로 '엔딩 크레딧'을 소개했다. 이효리는 "언니 목소리는 아무도 따라할 수 없다. 그냥 언니답게 불러달라"라고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딩 크레딧'은 엄정화가 갑상선암을 극복하고 9년 만에 발매한 앨범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엄정화는 "누구보다도 효리가 나를 이해하고 있는 동료이자 후배여서 더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엄정화는 "10년 정도 노래를 못했고 다시 앨범을 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못했다"라고 말했다.

엄정화는 "활동해오면서 여자로서 댄스 가수로서 나이가 들고 시간의 가치가 기대를 하는 게 어렵더라. 내가 힘들 때 그런 선배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런 마음을 담아서 만든 앨범"이라고 말했다.

윤혜진은 "식구가 된 후에 언니의 노래 작업을 처음 봤다. 언니가 이 곡에 애정이 많아서 나도 너무 사랑하는 곡이다"라며 "이 곡은 역주행 가야된다"라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 라운드에서 엄정화는 모창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고 2번에서 나와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엄정화는 최종 1위에 등극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엄정화는 "우승을 떠나서 정말 큰 힘을 받았다. 보내주신 응원에 행복해진 날이었다"라며 "한 분이라도 내 노래를 듣고 변할 수 있다는 얘길 듣고 용기가 나는 오늘. 내 목소리를 기억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주영훈은 "엄정화 작곡가라는 이름이 붙어서 항상 감사하고 좋았다"라며 "팬들에게도 디바지만 넌 나에게도 디바다"라고 말했다.

올케인 윤혜진은 "많은 분들이 언니 음악을 듣고 위로 받고 용기를 내는 걸 보면서 좋은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는 것에 너무 감사하고 감동했다. 언니 사랑해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히든싱어7'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