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년차 우완 영건 호투 빛났는데…NC가 자랑하는 289억 트리오의 무안타 침묵 [MK잠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년차 우완 영건이 LG 강타선을 단 1실점으로 막았으나, 타선 지원 불발 속에 NC는 웃지 못했다.

NC 다이노스 송명기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3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송명기는 올 시즌 LG전에서 처음 등판하지만, 데뷔 후 지난해까지는 LG를 만나 강한 모습을 보였다. 통산 6경기에 나서 2승 평균자책이 1.24로 낮았다. 1승, 1승이 소중한 NC로서는 기대를 걸어볼 만한 부분이다.

매일경제

송명기가 LG 타선을 단 1실점으로 막았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경기 전 만난 강인권 NC 감독대행은 "송명기가 나갈 때는 항상 말하지만, 5이닝만 막았으면 한다. 자기 역할만 해줬으면 하는 바람으로 기도하고 있다. 계속 좋아지고 있다. 오늘도 분명 좋은 투구해 줄 거라 본다"라고 희망했다.

출발은 좋았다. 홍창기-박해민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했고, 김현수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채은성을 또 삼진으로 돌렸다. 2회에는 오지환에게 안타, 문보경-서건창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문성주를 병살타로 처리하고 유강남도 삼진으로 돌렸다.

3회에도 결정구 슬라이더로 홍창기를 삼진 처리했고, 박해민에게 2루타를 허용했으나 김현수와 채은성을 범타로 요리했다. 4회에는 이날 경기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4회까지 LG 타선을 3안타 2볼넷으로 처리했다.

5회 갑작스럽게 흔들렸다. 서건창을 범타로 처리했지만 유강남에게 볼넷, 홍창기에게 몸에 맞는 볼을 허용했다. 이어 자신에게 온 박해민의 기습 번트 안타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1사 만루. 김현수를 뜬공으로 돌렸지만 3루에 있던 유강남이 홈을 밟았다. 1-1 동점. 채은성을 범타로 처리한 후 5회를 마무리했다.

이후 송명기는 마운드를 김영규에게 넘겨줬다. 송명기는 5이닝 4피안타 4사사구 6탈삼진 1실점으로 제 몫을 톡톡히 했다. 사령탑의 바람대로 5이닝을 안정적으로 책임졌다. 비록 1-1로 팽팽한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기에 승리 요건은 갖추지 못했지만, 그래도 안정적인 피칭이 돋보였다.

송명기는 올 시즌 평균자책을 종전 4.59에서 4.46으로 낮추는 데 성공했다. 또한 3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를 이어가는 데에도 성공했다.

감독의 바람대로 송명기가 호투를 펼쳤으나 NC는 웃지 못했다. 타선에서 힘을 전혀 발휘하지 못했다. 테이블세터 박민우와 이명기가 각 2안타를 치며 4안타를 합작했다. 여기까지는 좋았다.

매일경제

NC가 자랑하는 289억 트리오가 침묵했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그러나 믿었던 클린업트리오가 침묵했다. 박건우-양의지-손아섭이 9타수 무안타에 머물렀다. 박건우는 우익수 뜬공-볼넷-2루 땅볼-삼진으로 물러났다. 양의지는 1회 희생플라이 타점을 기록했으나 이후 중견수 뜬공-3루 땅볼-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손아섭도 2루 땅볼-1루 라인드라이브 아웃-볼넷-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특히 7회 박건우 앞에 주자 2명이 모여 있었지만 정우영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NC(62승 72패 3무)는 이날 패배로 5위 KIA 타이거즈(66승 70패 1무)와 게임차가 3경기로 벌어졌다. NC의 가을야구 꿈이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

[잠실(서울)=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