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퇴근길 SUV로 한달 미행…과거 열린공감TV 측 인물이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야간 퇴근길을 한달 가까이 SUV로 미행해온 인물이 과거 열린공감TV 측 관련자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8일 법무부 측의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고소장을 받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용의자를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관련자인 30대 남성 A씨로 특정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더탐사는 과거 열린공감TV에 참여했었던 인물들이 만든 유튜브 채널이다.

A씨에 대해선 한 장관 100미터 이내 접근을 금지하는 긴급응급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한 장관의 수행직원이 지난달 말쯤부터 퇴근길에 관용차를 미행하는 사람이 있다고 인지해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스토킹범죄 처벌법은 ‘상대방의 의사에 반(反)하여 정당한 이유 없이 상대방에게 반복적으로 접근하거나 따라다님으로써 불안감·공포심을 일으키는 행위’를 하는 경우 3년 이하 징역형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시민언론 더탐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언론의 정당한 취재를 스토킹으로 매도했다”고 반발했다.

더탐사는 “시민언론 더탐사는 최근 한동훈 장관 관련 제보를 받고 한 장관에 대해 취재 중이었다. 취재대상은 공직자인 한동훈 장관이고, 취재기자가 추적한 차량 역시 한동훈 장관의 관용차였다”며 “취재기자가 업무상 취재목적으로 제보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공직자의 동선을 파악하는 것은 사실 확인을 위한 기본 취재 과정이다. 더탐사는 지금껏 그래왔듯 권력의 탄압에 당당히 맞설 것이며, 경찰 조사를 통해 취재 경위를 밝히고 어설픈 프레임 전략을 타파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