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삼성전자, 하반기 반도체 매출 전망치 반년 만에 30% 낮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라인.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올해 하반기 반도체 실적 전망치를 큰 폭으로 하향 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반도체 업황 악화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고위관계자는 최근 임직원과의 만남에서 "올해 하반기 매출 가이던스를 4월 전망치보다 30%가량 낮췄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월 삼성전자의 하반기 반도체 매출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67조 원 수준으로, 이보다 실적 눈높이를 30%가량 낮출 경우 하반기 반도체 매출 전망치는 46조 원대로 내려간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내부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한 것은 삼성전자가 주력으로 삼는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급속도로 악화됐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메모리 수요의 현저한 감소로 공급망 재고 압력이 더 커졌다"며 "4분기 D램 가격이 13∼18%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4분기 낸드플래시 가격도 직전 분기보다 평균 15∼20%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