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병원까지 태워 달라" 노부부 부탁 들어줬더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거동이 불편한 노부부를 병원까지 태워준 운전자의 사연이 전해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노부부는 운전자에게 보답하는 의미로 차량에 1만원짜리 지폐 한 장을 두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나쁜 짓 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연을 올린 운전자 A씨는 근처 편의점에 갔다가 거동이 불편한 노부부를 보고 잠시 정차했다고 운을 뗐다.

A씨는 그때 한 노부부가 "병원에 가야 되는데 택시도 안 오고 태워줄 수 있냐"고 물어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가 있던 장소에서 병원까지는 약 4㎞.

그는 "흔쾌히 모셔다 드리고 내리실 때 부축해 드렸다"며 "다시 차에 타고 기어를 넣는 순간 배춧잎이 보였다"고 했다.

노부부가 태워준 A씨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하며 1만원짜리 지폐 한 장을 두고 내린 것이다.

A씨는 "어르신 이러시면 안 된다고 하고 있는데 뒤에서 빵빵 거리더라. 어르신께서 '택시를 타도 그만큼 나와'라고 하셨다"며 "돌려주지 못한 나쁜놈이 돼버린 마음에 올려본다. 블랙박스 화질이 좋지 못하다. 내 마음 같이"라고 썼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