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춘사 쓸어담은 '헤어질결심' 감독상·남녀주연상 3관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를 빛낸 영화들의 작품성과 흥행성이 수상으로도 골고루 분배 됐다.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가 'Move Again, 영화를 '봄'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30일 서울 소월아트홀에서 3년 만에 대면 개최된 가운데, 영화 '헤어질 결심(박찬욱 감독)'이 최고상인 최우수 감독상과 남녀주연상을 모두 석권하며 3관왕에 올랐다. 누적관객수 1200만 명에 빛나는 올해 최고 흥행작인 '범죄도시2(이상용 감독)' 역시 신인감독상과 남우조연상, 관객이 뽑은 최고 인기 영화상까지 나란히 3관왕을 차지했다.

남우주연상 주인공 박해일은 "영화로 버틴 분들이 주신 상이라 의미가 크다. 2003년도 박찬욱 감독님의 '질투는 나의 힘'으로 신인상을 받았는데, 근 20년 만에 다시 박찬욱 감독님의 '헤어질 결심'으로 이 상을 주셔서 감회가 크다. 배우로서 첫 형사 역할이었던 장해준 역을 호기심 있게 제안해주신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하다. 또한 장해준 역을 붕괴 시켜준 중국에 있는 탕웨이 씨와 이 상을 공유하고 싶다"며 "예전처럼 관객 많은 극장을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영상으로 소감을 전한 여우주연상 탕웨이는 "여러분 안녕하세요, 탕웨이입니다"라고 한국말로 인사한 후 "여우주연상을 받게 돼 정말 영광이고 감사하다.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드리고, 정서경 작가님, 박해일 씨에게도 감사하다. 함께 해준 스태프 분들이 없었다면 이 영화도 없었을 것이다. 한국 관객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다.

'범죄도시2'로 남우조연상을 받은 박지환은 "현장에서 함께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고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 즐겁고 기쁘게 지냈는데 좋은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며 "갑자기 부모님 생각이 난다. 두 분이 모두 하늘에 계신다. 할머니도 하늘에 계신데 '이 모습을 보셨으면 얼마나 좋으셨을까' 싶다. 더 열심히 해서 즐겁게 놀고 관객에게 '희로애락을 혼란스럽게 드리는 배우'가 되겠다"고 약속해 큰 박수를 받았다.

'장르만 로맨스' 오나라는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고 눈물을 보였다. "꿈만 같고 감사하다"고 인사한 오나라는 "첫 미팅 때 조은지 감독이 삭발한 채 앉아있었던 게 가장 먼저 생각이 난다. '이 친구(조은지 감독) 이 영화에 진심이구나' 싶었고, 나도 진심으로 임했다"며 "뮤지컬 배우를 하면서 매체 연기를 했고 꿈이었던 영화도 했다. 영화 시상식에서 처음 받는 상이라 영광스럽다. 저는 머리를 빡빡 깎지는 못하겠지만 파이팅 넘치게 연기를 계속 하겠다"고 다짐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신인남우상도 배출했다. 무진성은 "연기를 시작하고 처음 받는 상이다. 감사하고 영광스럽다"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부정적 감정에 사로잡힐 시기에 유진이라는 멋진 인물을 연기할 수 있도록, '장르만 로맨스'라는 멋진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도와주신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 말씀 드린다. 내가 연기한 유진이라는 인물처럼 세상을 편견 없이 바라볼 수 있는 사람, 배우가 되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김동휘도 신인남우상을 함께 받았다. 김동휘는 "3년 전 영화를 찍으면서 '연기를 그만두고 싶다'고 생각했다. 앞길이 보이지 않고 뭘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그때 저를 알아봐 주신 감독님과 대표님, 최민식 선배님께 감사하다. 오디션 때부터 봐주시고 현장에서 긴장할 때도 '잘하고 있다. 긴장하면서 열심히 해라'라고 말씀해주셨다. 우리 영화가 과정을 그리는 작품인데, 나 또한 과정을 잘 지켜나가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인여우상은 '브로커'로 강렬하게 스크린 데뷔 신고식을 치른 이지은에게 돌아갔다. 당초 영화제에 직접 참석할 예정이었던 이지은은 해외 일정 소화 후 귀국했지만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부득이하게 이 날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고, 음성으로 소감을 대신했다.

이지은은 "영광스러운 자리에 초대해주시고 배우 인생에 딱 한번 허락된 신인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직접 찾아뵙고 싶은 마음에 3주 전부터 단정하게 의상 피팅도 하고 해외 일정도 조정해 입국했다. 하지만 죄송스럽게도 제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불가피하게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귀한 자리 초대해주셨는데 정말 죄송하다"고 아쉬운 마음을 먼저 표했다.

이어 '브로커'에 대해 "존경해왔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의 장면 안에,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등 최고의 선배님들, 그리고 스태프님들과 함께 제 인생 최고의 장편 영화를 찍었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했다"며 "'브로커'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저에게 과분한 선물을 안겨준 작품이 될 것 같다. 영화배우로서 받은 첫 상을 훌륭한 선배님들과 받아 영광이다. 앞으로 단단한 배우가 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수상자(작)

최우수 감독상= 박찬욱('헤어질 결심')

남우주연상= 박해일('헤어질 결심')

여우주연상= 탕웨이('헤어질 결심')

남우조연상= 박지환('범죄도시2')

여우조연상= 오나라('장르만 로맨스')

신인감독상= 이상용('범죄도시2')

신인남우상= 김동휘('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무진성('장르만 로맨스')

신인여우상= 이지은('브로커')

국제 감독상= 고레에다 히로카즈('브로커')

?공로상= 신승수·이장호

관객이 뽑은 최고 인기 영화상= '범죄도시2'

각본상= 김한민·윤홍기·이나라('한산: 용의 출현')

기술상= 최영환(촬영/'모가디슈')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조연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