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스피 2년만의 최저점 찍을때 삼성전자 올랐다…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5만1800원대 52주 신저가 썼지만

프로그램 순매수 1위 오르며 상승 반전

"삼전 짓눌렀던 재고조정 우려 해소 기대"

'4만전자' 전망도 여전…"P/B 저점 수준"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코스피지수가 미국발 금리인상과 달러 초강세 여파로 2년만에 연저점을 찍으면서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005930)도 30일 장 중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다만 오후 들어서는 원·달러 환율이 진정세를 보이면서 외인과 기관의 저가매수가 유입, 소폭 상승 마감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삼성전자는 전거래일보다 0.57% 떨어진 5만2300원에 장을 출발했다. 이후 9시50분 5만1800원대로 떨어지면서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뒤 오후 들어서는 1.90% 오른 5만3600원까지 올랐다. 원·달러 환율이 1430원 하향이탈을 시도하면서 외국인이 순매수로 돌아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프로그램 순매수 1위 종목에 오르면서 삼성전자 주가가 반등했다. 이날 차익과 비차익을 합쳐 프로그램 매매는 3031억원 순매수를 기록했으며 이 중 1804억원어치가 삼성전자로 몰렸다. 프로그램 순매수에 힘입어 삼성전자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0.95% 오른 5만3100원에 장을 마쳤다.

이충헌 밸류파인더 대표는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제조업체 마이크론이 2023년 설비 투자 및 구매예산을 줄인다고 발표한 뒤 삼성전자 주가를 짓눌렀던 재고 조정 우려가 해소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매수가 유입됐다”고 분석했다.

다만 증권가에선 추세적 회복이라기보단 일시적 반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총 자산에서 총 부채를 뺀 순자산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인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역사상 저점에 가까워지고 있는 만큼 추가 하락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주가가 4만원대로 내려앉을 가능성도 나온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최악의 경우 삼성전자 주가 최저점이 현재보다 12% 하락한 4만6300원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1월 중국 신용위기 및 유가 급락 때 실적 기준 P/B 배수가 0.9배까지 떨어진 점이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역사적 최저점인 이 수준까지 하락할 경우 ‘4만전자’도 무리한 관측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주가의 추세적 회복은 내년 1분기로 관측된다. 반도체 가격이나 시장 규모 등 업황 지표와는 연관성이 없는 반면 전세계 유동성 증감률이나 미국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지수 등 경기선행지표 영향이 크게 작용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 금리 인상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1분기에 이 지표가 상승함과 동시에 삼성전자 주가도 회복할 전망이다.

채민숙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디램과 낸드 모두 영업이익률이 경쟁사보다 높아 수익성 악화 정도는 상대적으로 낮을 것”이라며 “경쟁사들은 2023년 -20%~30% 영업이익률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만 낸드 흑자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