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유, 코로나19 검사 후 대기 중 "'춘사영화제' 측과 상의 끝에 불참"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해외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에 따라 춘사국제영화제에는 불참한다.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 측은 30일 엑스포츠뉴스에 "아이유가 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증상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아이유는 상업영화 데뷔작인 영화 '브로커'로 이날 열리는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아이유는 밀라노 패션위크 일정을 마친 뒤 29일 입국해 PCR 검사를 받았다.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영화제 측과는 상의 끝에 불참을 결정했다.

한편, 해외 입국 후 하루 안에 받아야 했던 PCR 검사 의무는 내일(1일)부터 해제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아이유의 검사 결과는 이날 늦은 오후 또는 1일 오전 나올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