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승민 당대표 적합도 1위…김기현 “여론조사 상당부분 역선택…별 의미 없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보다 ‘당원의힘’
"당원들이 현명하게 잘 판단할 것"


더팩트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30일 엑스코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대구 = 박성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당대표 적합도 1위 한 것에 대해 “별 의미가 없는 결과”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30일 오후 엑스코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구시당 당원 교육을 위해 대구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 선거에 여러번 나왔던 사람이 당연히 인지도가 높을 수 밖에 없는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지금의 지지도는 인지도를 기반으로 하는 것이라는 측면에서 그렇게 유의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여론조사의 상당 부분들은 역선택이 함정으로 도사리고 있다”며 “우리 당을 지지하지 않거나 타당을 지지하는 분들로 부터 지지받는 내용이 거기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별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당의 대표는 당원들이 70%, 일반 국민이 30%의 비율로 반영해서 대표를 뽑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 당원들께서 현명하게 잘 판단할 것”이라 덧붙였다.

김 의원의 말은 유승민 의원이 현재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당대표 적합도 1위로 나왔지만 실제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는 그렇게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란 의미로 풀이된다.

이른바 ‘국민의힘’보다 ‘당원의힘’이 당대표를 결정하는데 더 중요하다는 주장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유승민 의원이 경기도지사 공천과정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일반 여론조사에서는 김은혜 후보를 앞섰지만 당원 투표에서 차이가 나면서 김은혜 후보가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에 공천 받은바 있다.

또한 전당대회 시점에 대해서도 "2차 비대위에 대한 가처분 결과에 따라서 달라지기는 하겠지만 2차 비대위에 대한 가처분 결과가 인용될 것이라는 것은 전혀 상상하지 않고 있다"며 "그것은 변수가 되지 않을 것이다. 빠른 시일 내에 전당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될 최선의 숙제"라고 말했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