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계곡살인' 이은해 무기징역 구형…이씨 "하루하루가 지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범 조현수도 무기징역 구형…전자발찌 부착 20년도 요청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홍현기 기자 = '계곡 살인' 사건으로 기소된 이은해(31·여)씨와 공범 조현수(30·남)씨에게 무기징역이 구형됐다.

검찰은 30일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살인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한 이씨와 조씨에게 무기징역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또 이들에게 각각 5년간 보호관찰과 함께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