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핑크 라이' 김희철→이선빈, 편견 없앨 새 연애 리얼리티 출격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견'을 없앨 새로운 연애 리얼리티가 온다.

30일 오전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희철, 이선빈, 송원석, 랄랄과 김인하 PD가 참석했다.

오는 10월 5일 첫 공개되는 '핑크 라이'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 줄 사람을 찾기 위해 누구에게도 꺼낸 적 없는 단 하나의 거짓말을 선택한 청춘남녀들의 러브-라이 연애 리얼리티다. 각자의 여러 사연들로 인해 사랑을 하는데 있어 옭아매던 조건과 배경에서 벗어나 그 사람 자체만으로 사랑에 빠질 수 있을지, 사랑에 대한 여러 정의와 편견에 관한 고민을 던지는 작품이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인하 PD는 "좋은 사람 소개 시켜달라는 말 많이 듣는데 기준이 모호하더라. 제 생각엔 좋은 사람인데 그 사람에게도 좋은 사람일까? 싶더라. 기준이 다르기 때문인데 기준이 편견에 의해 생기는 것 아닐까 싶더라. 편견 없는 판타지 공간을 만들면 거기서 사랑은 어떨까 싶어서 그런 상황에서 시작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핑크 라이'는 사랑을 하는데 옭아매던 조건과 배경을 벗어나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과연 그 조건과 배경, 편견은 뭘까. 김 PD는 "사람마다 다를거라고 생각한다. 개인마다 기준이 다르기 때문"이라면서 "저는 PD지만 과연 PD라는 직업이 연애, 결혼에 좋은 직업일까라는 고민이 있다. 직업, 나이, 성장 배경, 환경, 경제력 등 자신의 조건이 달라 이런걸로 부터 자유로우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핑크 라이'의 4MC 김희철, 이선빈, 송원석, 랄랄은 그동안 보지 못했던 조합이다. 캐스팅의 기준은 뭘까. 김 PD는 "솔직한 분들을 중시했다"면서 "한분 한분 자신의 역할 해줘야 해서 소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은 누구보다 편견 없을 줄 알았다. (겪어보니) 편견 덩어리였지만, 함께 편견을 깰 동반자라 좋았다. 또 이선빈은 너무 사랑스럽다. 사람이 이렇게 사랑스러울 쑤 있나 싶을 정도로 과몰입하더라. 송원석은 재미있을줄 알았는데 재미보단 몰입하고 연애에 있어 사랑에 있어서 한없이 진지하고 제작진의 숨긴 의도 발견해주더라. 랄랄은 MZ 세대를 대표하는 사람이다. 솔직함과 재미, 유쾌한 매력이 가득하더라"며 MC들의 매력을 언급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C 김희철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자 "연애 프로그램이 많은데 그동안은 '나나 제대로 잘 해야지, 남의 연애 봐서 뭐하나?'싶었다"며 연애 프로그램을 잘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핑크 라이'는 출연자들이 거짓말을 하나씩 할 거라고 하더라. 학교나 부모님께 배운 게 '사람을 편견 가지고 보지 말자, 직업엔 귀천이 없다'였다는 것 아닌가. 저도 사람을 편견 없이 봤던 사람이니 ('핑크 라이'에서 MC를) 편안하게 보자고 했는데, 제가 이렇게 편견이 많은 사람인 줄 몰랐다. 편견 덩어리더라.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데뷔 초에 '쟨 무조건 사고 칠 것'이라고 했었다. 그런 편견을 받았었는데 저도 어쩔 수 없이 편견을 가지고 있더라"고 덧붙였다.

송원석은 "이런 리얼리티 엄청 많이 본다. 제가 다 캐치할 수 있을 것 같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 형이 같은 남자이다 보니 비슷하게 생각을 할 것 같았다. 또 예능을 많이 해서 예리할 줄 알았다. 제가 말할 것을 다 빼앗길 것 같았다. 그런데 회가 거듭될 수록 (김희철의 예상이) 이리저리 빗겨가더라. 그래서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엔 출연자로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과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빈은 "저는 너무 과몰입을 하는 스타일이라. 연애 프로그램을 일부러 안봤었다. 그런데 '핑크 라이'는 기획안을 처음 볼 때 너무 신선하더라. 출연자들의 거짓말이 뭔지 너무 궁금하더라. 선배님들 라인업도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스케줄을 하고 녹화에 올 때도 있지 않나. 피곤하다가도 영상을 보면 잠이 다 깬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김희철 역시 "(이선빈이) 녹화가 끝나도 집에 안가고 제작진에 다음 것 미리 땡겨보면 안되나, 다른 것 좀 틀어 달라고 하더라"고 맞장구를 쳤다.

이선빈은 또 "모르는 분들 나오는데 자꾸 제가 빠지더라. 과몰입도 되고. MC 하길 너무 잘했다. 시즌2는 언제 하나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랄랄은 "저는 '핑크 라이'를 보면서 굉장히 감동 많이 받고 울컥한 부분이 많았다. 자기자신 그 자체로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고, 사회를 살 때 많은 모습들이 있는데 그걸 다양하게 보여주는 교훈 있는 프로그램 아닐까 싶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PD는 또 "관계성을 중시하는 연애 프로그램도 재미있게 봤다. 그런데 저는 개인에 초점 맞추고 싶었다. 스스로 옭아매는 것은 다른 사람이 아닌 자신이기 때문"이라면서 "처음엔 개개인 사연에 집중하고 어떤 거짓일까 호기심으로 출발하지만 궁극적으론 이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PD는 "디즈니+ 작품이니 규모를 말하지 않을 수 없다. 큰 프로그램"이라면서 "수 많은 제작진이 수 많은 시간을 들여서 만든 작품이다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핑크 라이'는 오는 10월 5일 디즈니+에서 첫 공개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디즈니+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