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편견 없는 사랑?"…야심작 '핑크 라이', 전세계 사로잡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수많은 연애 리얼리티 중,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는 다를까. 한국 콘텐츠로 세계를 공략하겠다고 나선 디즈니+가 '핑크 라이'로 전세계 시청자의 관심을 사고, 국내 시청자에겐 만족과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30일 오전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희철, 이선빈, 송원석, 랄랄, 김인하 PD 등이 참석했다.

조이뉴스24

30일 오전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돼 송원석, 이선빈, 김희철, 랄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핑크 라이'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 줄 사람을 찾기 위해 누구에게도 꺼낸 적 없는 단 하나의 거짓말을 선택한 청춘남녀들의 러브-라이 연애 리얼리티.

김인하 PD는 '핑크 라이'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다른 사람에게 누군가를 소개해줄 때 사람마다 기준이 달라 느끼는 것도 다르지 않나. 기준이 커가면서 편견에 의해서 생기는 것은 아닐까 하는, 기준에 대해서 편견 없는 판타지 공간을 만들면 거기서의 사랑은 어떻게 표현될지 고민을 했다"라고 밝혔다.

조이뉴스24

김희철이 30일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희철은 평소 연애 프로그램을 즐겨 보지 않는 스타일이지만, '핑크 라이'는 다름을 느꼈고 이에 출연을 결정했다가 과한 과몰입을 경험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 연애 봐서 뭐하나' 하는 마인드였다"라고 고백하면서 "직업에는 귀천이 없다, 편견을 갖고 보지 말라고 배웠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저는 누구보다 직업의 귀천을 따지고 편견을 가졌던 것 같다"라고 자아성찰했다.

이어 "이 프로그램을 볼 때는 사람 편견 없이 봤던 사람이니 편안하게 보자고 했는데 편견이 이렇게 심한 사람인 줄은 몰랐다. 비방용이 많을 거다. 너무 몰입했다"라고 고백했다.

조이뉴스24

30일 오전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돼 송원석, 이선빈, 김희철, 랄랄, 김인하 P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몰입은 김희철뿐만이 아니었다. 이선빈은 "다른 스케줄을 하는 중에 '핑크 라이' 촬영을 하러 오지 않나. 잠을 제대로 못 자고 촬영장에 와도 '핑크 라이' 녹화를 시작하면 엄청 몰입해서 봤다"라며 "너무 피곤한 와중에도 저희끼리 모여서 얘기를 한다고 집을 안 갔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김희철은 "심지어 이선빈 씨는 집을 안 가고 '한 시간만 더 보면 안되냐'고 했었다. 몰입을 굉장히 많이 하셨다"라며 "몰입도를 보면 이선빈 씨가 압도적으로 1위로 그 다음이 랄랄 씨"라고 예고했다.

조이뉴스24

30일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에 이선빈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오리지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자 이선빈은 "'핑크 라이'가 오는 5일에 공개되면 저는 본방사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인하 PD는 MC 라인업에 "솔직하신 분들을 엄선했다. 자신의 역할을 다 해야했기 때문"이라고 송원석, 이선빈, 김희철, 랄랄을 캐스팅하면서 가장 중점에 뒀던 부분을 설명했다.

이어 김인하 PD는 김희철을 섭외한 이유로는 "누구보다 편견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했으며 이선빈에 대해선 "너무 사랑스럽다. '사람이 이렇게 사랑스러울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사랑스러웠다"라고 칭찬했다.

또한 송원석에 대해선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봤을 때는 재밌을 줄 알았는데 굉장히 몰입하고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진지하고 몰두하고 제작진의 의도를 발견하더라. 새로운 발견이지 않았나 싶다"라고 전했으며 랄랄에 대해선 "MZ세대를 대표할 수 있는 솔직함과 재밌음과 매력이 가득해서 매력을 다 담느라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욕도 하고 재밌어하고 감정기복이 이렇게나 심한 줄은 몰랐다. 제가 영화나 드라마처럼 시나리오가 있으면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일반인들이니 설렘, 공포가 더 컸다.

조이뉴스24

30일 오전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돼 배우 송원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원석은 MC를 하면서 신경 쓴 부분에 "김희철 형이랑은 같은 남자다보니 비슷할 거라고 생각했다. 예리하실 줄 알고 제 멘트를 걱정했다. 회가 거듭될 수록 다 빗나가더라. 그때부터 자신감이 생겨서 재밌게 촬영했다"라고 했다.

또한 "편견이 많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도 출연자로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랄랄은 예측을 잘했던 MC로는 누구도 꼽지 못한다며 "정말 다 엉망진창이었다. 예측하셨다고 하지만 사실은 제가 제일 많이 맞추지 않았나 싶다"라고 하자 김희철은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고 비난했다.

이에 김인하 PD는 "전부다 못 맞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이뉴스24

30일 오전 디즈니+ 오리지널 '핑크 라이'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돼 김인하 P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디즈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인하 PD는 쏟아지는 수많은 연애 리얼리티 홍수 속에서 '핑크 라이'는 타인과의 관계보다는 개인의 감정에 집중하는 방식으로 연출 차별화를 꾀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편견에 관해서 가장 스스로를 옭아매는 것은 자신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남들이 보기에는 아무렇지 않아도 본인이 상처라고 생각하는 것에 포커스를 뒀다. 궁극에는 이해하게 되는 포커스가 맞춰지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디즈니+ 오리지널로 공개하게 되면서 전세계 시청자들도 신경을 썼다며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이 많았다"라고 했으며 "디즈니+이다 보니 규모를 말하지 않을 수 없었다. 굉장히 큰 프로그램이라고 말할 수 있다"라면서 기대감을 더했다.

랄랄은 타 연애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영상미가 영화보다도 아름답다. 또 드라마틱한 카메라 구도와 음향이 크지 않았나"라고 꼽았고 김희철은 "전지적 작가시점이 아닌 1인칭으로 가더라. 그래서 더 제가 빠져들어서 상상해서 보게 되더라. 그게 강점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선빈은 "지루할 틈이 없었다. 그리고 다음 화가 너무 기다려진다는 긴장감, 궁금증이 많은 분들이 공감하실 것 같다"라고 귀띔했고 송원석은 "사람에 대한 감정이 공감이 될 것 같다. 궁금증을 유발하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라고 차별화를 설명했다.

끝으로 김인하 PD는 "수많은 제작진이 수많은 시간을 들여서 만들었다. 많은 시청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핑크 라이'는 오는 5일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