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소말' 최수영 종영소감 "촬영하며 힐링…보물같은 배우들 다시 만나고파"[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배우 최수영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종영소감을 밝혔다.
최수영은 29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 연출 김용완 이하 '당소말')에서 호스피스 병원 간호사 서연주 역을 맡아 건강하고 밝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최수영은 "촬영하면서 굉장히 힐링이 되는 작품이었는데 방송을 보는 내내 현장에서 즐거웠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서 행복했고 그립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촬영하면서 느꼈던 감동들이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했다.

이어 "서연주가 병원과 드라마 모두에 활력을 주는 캐릭터였던 것 같다며 그래서 찍으면서도 연주가 나올 때마다 환기가 되었어야 했고 극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었다. 그냥 지나가는 장면도 현장에서 조금 더 재밌고 에너지 있게 만드는 작업을 했었던 것 같다. 그렇게 신경 썼던 부분들이 극에 도움이 된 것 같아서 뿌듯했다"고 했다.
다음은 배우 최수영의 '당소말' 종영 일문일답이다.

Q. '당소말'을 끝마친 소감은?

"촬영하면서 굉장히 힐링 되는 작품이었는데 방송을 보는 내내 현장에서 즐거웠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서 행복했고 그립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촬영하면서 느꼈던 감동들이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다."

Q. 호스피스 병원의 활기 아이콘 서연주를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이나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연주가 병원에 활기를 주는 아이콘이지만 이 드라마 자체에도 활력을 주는 캐릭터였던 것 같다. 그래서 찍으면서도 연주가 나올 때마다 환기가 되었어야 했고 극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한다는 책임감이 있었다. 그냥 지나가는 장면도 현장에서 조금 더 재밌고 에너지 있게 만드는 작업을 했었던 것 같다. 그렇게 신경 썼던 부분들이 극에 도움이 된 것 같아서 뿌듯했다."

Q. 촬영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인상 깊었던 대사가 있다면?

"드라마 대사가 다 워낙 좋았다. 기억에 남는 장면은 목포에 갔을 때 전체적으로 날씨도 좋았고 스태프, 배우분들이랑 여행 간 것처럼 재밌게 찍었다. 기차 안에서 성동일 선배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도착해서 맛있는 것도 먹고 진짜 여행 가는 것처럼 즐거운 촬영이었다."

Q. 현장 분위기나 동료 배우들과의 케미·호흡은 어땠는지?

"매 현장이 팀 지니가 여행 가는 것 같은 즐거운 현장이었다. 그런 부분들이 케미로 녹았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뮤지컬 장면에 많이 녹여진 것 같다. 보물 같은 배우들, 선배님들을 다시 한번 만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

Q. 댓글이나 지인들의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이 있다면?

"이번 작품을 위해 양치승 관장님과 몸을 열심히 만들었다. 몸을 만들면서 너무 즐거웠는데, 같이 운동하는 분들이 연주의 등장 신을 보고 함께 뿌듯해해주셨던 기억이 난다."

Q. 마지막 인사 부탁드린다.

"끝까지 함께해 주셔서 감사드린다. 저희 드라마가 한 에피소드마다 갖고 있는 메시지가 있다. 이따금씩 열어보고 또 생각나게 하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