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프레시코드-정인 수셰프 물류 상생 모델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디넷코리아=김우용 기자)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는 인공지능(AI) 기반 물류플랫폼 ‘카카오 i 라스(Kakao i LaaS)’를 통해 푸드테크 스타트업 ‘프레시코드’와 주방기기 종합 브랜드 ‘정인 수셰프'를 연결시켜 물류 상생 모델을 만들었다고 30일 밝혔다.

프레시코드는 샐러드를 판매하는 신선식품 사업자로서 서울 도심 내 자체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물류뿐 아니라 3자 물류 신사업을 시작하면서 효율적으로 화주사 확보가 필요했고, 이에 따라 AI 기술을 기반으로 화주사와 회원사를 연결해주는 카카오 i 라스를 도입했다.

카카오 i 라스는 프레시코드를 정인 수셰프를 포함한 다양한 화주사와 연결시키며 프레시코드의 신사업 초기 정착에 기여했다. 프레시코드는 화주사 연결뿐 아니라 카카오 i 라스의 물류 관리 솔루션을 활용해 선입선출, 재고, 정산까지의 물류 운영 전반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게 됐다.

지디넷코리아

카카오 i 라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현 프레시코드 COO는 “기존에는 물류 관리 솔루션을 사용하지 않아서 물류에 대한 생산성 검증이 어려웠는데 카카오 i 라스 도입 이후 화주사 유치가 용이해졌다”며 “물류 관리 솔루션을 통한 물류 운영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정인 수셰프는 건강한 음식 문화를 선도하는 명품 주방기기 종합 브랜드로서 수도넛, 수셰프치킨, 수카페 등 프렌차이즈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증가하는 프렌차이즈 매장과 물류량으로 물류대행사를 찾게 되었으나 정인 수셰프의 제품 조건에 맞는 회원사를 찾기 쉽지 않았다. 정인 수셰프는 다양한 회원사를 보유한 카카오 i 라스를 도입했고 자사의 제품 조건에 맞는 프레시코드와 연결됐다.

정인 수셰프는 카카오 i 라스의 물류 관리 솔루션을 통해 주문, 재고, 물류비 정산 등 물류 전반에 대해 가시성을 얻었고 프렌차이즈 매장 주문을 취합해 자동으로 프레시코드 물류창고에 출고를 요청하면서 더욱 효율적인 물류 운영이 가능해졌다. 다양한 주문 및 재고 관련 인사이트를 활용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물류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박선빈 정인 수셰프 이사는 “카카오 i 라스를 통해 물류 전반에 대해 깔끔한 UI와 데이터로 볼 수 있게 되면서 비즈니스 결정이 더욱 용이해졌다"라고 밝혔다.

양사의 만남은 회원사와 화주사 간 단순 연결을 넘어 카카오 i 라스를 바탕으로 한 진정한 물류 상생 모델로 이어졌다. 프레시코드는 화주사로 만난 정인 수셰프의 프렌차이즈 매장에 프레시코드의 샐러드 품목을 판매하게 됐고, 이러한 모델을 기반으로 다른 파트너사와 신규 비즈니스를 만들고 있다. 정인 수셰프 역시 프레시코드의 아이템을 자사의 상품군 중 하나로 선보이게 되면서 새로운 비사업 기회를 얻었다.

김원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LaaS 사업부문장은 “이번 프레시코드, 정인 수셰프 사례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파트너인 ‘LaaS 프론트 러너’들과 함께 윈윈 할 수 있는 더 나은 물류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목표에 집중하며 만들어낸 값진 사례"라며 “더 많은 화주사와 회원사가 카카오 i 라스를 기반으로 연결되고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우용 기자(yong2@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