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등 뒤에서 비수 꽂아, 거야의 횡포"…野·MBC에 십자포화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진 해임안 단독처리 성토…"참 나쁜 힘자랑, 국민이 심판"

"검수완박·감사완박 이은 '국회완박'…이재명 대표 기소 분풀이"

김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발의…MBC 경영진 사퇴 압박도

연합뉴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3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한 것을 성토하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거대 야당의 '국정 발목 잡기'라는 프레임으로 민주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는 한편 해임 건의안의 발단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에 대한 전방위 압박도 이어갔다.

잠재적 당권 주자들도 선명성 경쟁에 뛰어들면서 대야 공세의 화력을 더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 대책 회의에서 "외교현장에 나가서 열심히 전쟁하고 있는데 등 뒤에서 비수를 꽂는다는 것은 우리 당으로서는 전혀 상상하지 못하는 그런 행위"라며 "이런 굉장히 나쁜, 힘 자랑하는 행태는 국민들이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태규 의원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강행 처리는 한마디로 외교 추태"라며 "상식을 벗어난 제1당의 행태는 아마도 이재명 대표 기소에 따른 맞불과 분풀이 성격도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박정하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수완박'을 시작으로 최근 '감사완박'까지 시도하더니 어제는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까지 단독 처리하면서 또 다른 헌정사의 오점을 남겼다"며 "그야말로 169석의 거대의석으로 국회의 토론과 협의 의무를 빼앗은 '국회완박'"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와 김미애 원내대변인(왼쪽),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9.3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안철수 의원은 서초포럼 축사에서 "현재 국회에서 모습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그 모습을 보면 한마디로 국회 내지는 정치권은 우리나라를 위해서 싸우는 사람들과 우리나라와 싸우는 사람들 간의 전쟁"이라며 야당을 우회 비판했다.

박대출 의원은 SNS에서 민주당의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에 대해 "도덕도 양심도 실종된 자기 부정"이라며 "그 기준이라면 문재인 정권의 외교장관들은 다 잘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재형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대통령의 미국 발언과 관련한 대처에서는 조금 홍보라인에서 엇갈리는 얘기도 나오고 매끄럽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서도 박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선 "정치적인 공세를 목적으로 거대 야당의 횡포"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 전원은 김진표 국회의장이 전날 본회의에서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하지 않은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상정한 것을 문제 삼으며 이날 오전 김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에 대해서도 책임 공세가 이어졌다.

민주당과 MBC를 연계하는 '정언유착' 프레임을 거듭 내세웠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성중 의원은 국감 대책회의에서 "가짜 외교 참사를 만들기 위해 민주당과 MBC가 한 몸이 돼 MBC는 자막조작을 하고 그것을 민주당이 받아 쓴 거짓 프레임일 뿐"이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해서 MBC 조작방송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의원은 SNS에 "자신들의 철밥통을 지키기 위해 국민의 눈을 가리고 귀를 왜곡시켜 온 흑역사는 이제 여기서 끝내야 한다"며 "박성제 사장과 현 경영진이 국민들께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는 것만이 MBC 정상화의 유일한 방법"이라고 썼다.

권성동 의원 등 일부 의원이 MBC 민영화까지 거론하고 있지만, 당내에서는 현실성이 낮다는 반응이 대체적이어서 당론으로 밀어붙이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gee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