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근길 대란 피했다…경기도 버스 노사 새벽 극적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파업을 예고했던 경기도 버스노조가 사측과의 합의로 파업을 철회하면서 현재 경기도 모든 버스 노선이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습니다.

오늘(30일) 새벽 있었던 추가 협상에서 공공버스와 민영제 노선 버스 기사 임금을 5% 올리기로 노사가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민영제 노선은 배차 제도를 조정하고, 준공영제 노선은 1일 2교대와 주 5일 근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해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