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전시장 상습 소매치기범, '사복 근무' 경찰에 딱 걸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부산 부전시장에서 상습적으로 소매치기 행각을 벌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소매치기 범행 장면 캡쳐. 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부전시장에서 상습적으로 소매치기 행각을 벌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소매치기 범행 장면 캡쳐. 부산 부산진경찰서 제공
부산 부전시장에서 상습적으로 소매치기 행각을 벌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진경찰서는 부산진구 부전시장에서 지갑을 잇따라 훔친 혐의(절도)로 6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6월과 지난 25일 총 3차례에 걸쳐 부전시장에서 물건을 고르던 시민들의 지갑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피해자들이 물건을 고르는데 정신이 팔린 틈을 노려 가방에서 지갑을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6월 피해 신고를 접수한 뒤 A 씨의 인상착의를 특정한 뒤 현장에서 사복 차림으로 잠복 수사를 벌여왔다.

그러던 중 지난 29일 경찰이 소매치기 대상을 물색 중이던 A 씨를 발견해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A 씨의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