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마약 배우' 오명 벗은 이상보 "아직 마음고생…회복하고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배우 이상보.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보가 '마약 배우'라는 오명을 벗었다. 그럼에도 이번 사건으로 인한 마음의 상처는 여전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상보는 30일 JTBC 엔터뉴스에 "무혐의 처분을 받아 다행이다"라는 말에 "감사하다"면서도 "마음고생을 아직도 (하고 있다). 회복하려 하는 중이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이상보를 무혐의 처분했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소변과 모발을 정밀 감정한 결과, 간이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던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며 무혐의 처분 이유를 설명했다.

이상보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주택가에서 비틀거리며 걷다가, 이를 목격한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 당시 실시한 마약 간이 시약 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체포 직후 병원에서 진행된 검사에서는 모르핀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보는 우울증 치료를 위한 약물에 포함된 소량의 마약 성분 때문이라며 계속해서 결백을 주장해왔다. 당시 이상보는 JTBC 엔터뉴스에 "정신과 치료를 계속 받고 있다. 그날 신경 안정제를 반 알 먹었다. 그랬으면 안 되는 거였는데 처음으로 맥주를 같이 먹었다. 그랬더니 시간이 좀 지나니 몽롱함 같은 게 느껴지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너무나 쉽게 '마약 배우'가 돼 버렸다. 이상보는 "유치장에 가기 전부터 마약 배우로 실명이 거론됐다. 혐의 결과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이미 마약을 했고, 혐의를 시인했다는 보도도 있었다"며 줄곧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상보는 또한 "내 명예가 실추된 것은 내가 잘못해서, 내 실수로 인해 벌어진 일이라 누구를 원망하거나 탓할 순 없다. 화가 나고 억울해도 내 몫이다. 내 불찰로 일어난 일이다"라며 "그러나 가장 마음이 쓰이는 것은 지난해 7개월간 동고동락했던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 팀이다. 동료들에게 큰 실망을 안긴 것 같다. 드라마는 끝났지만 나로 인해 그런 오점을 남기게 된 것 같아, 그게 가장 힘들다. 나의 진심이다. 많이 부족한데도 끝까지 격려해준 제작진과 선후배 배우들이었다. 가족이 없다 보니, 드라마를 하며 정말 가족처럼 지낸 사이다. 그들을 생각하면 정말 죄송스러운 마음이 든다"고 밝힌 바 있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박정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