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라 곳간 지키겠다"…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출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국세청·관세청·금감원·예보 등 30여명 규모

범죄 포착서 환수까지 '패스트트랙' 수사…文정부 태양광 사업 수사 관측

연합뉴스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출범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30일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출범식'에 참석해 현판을 제막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진승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장, 신봉수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윤차용 예금보험공사 부사장, 이종우 관세청 차장, 이원석 검찰총장, 김태호 국세청 차장, 함용일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영학 서울북부지검장, 김형수 차장검사. 2022.9.30 [공동 취재]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이승연 기자 = 나라 곳간을 좀먹는 탈세와 재정비리 근절을 위해 수사·과세·금융당국이 뭉친 범정부 합동수사단이 30일 출범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국세청·관세청·금융감독원·예금보험공사 등과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합수단)을 구성해 활동에 들어갔다. 합수단은 서울북부지검에 설치됐다.

합수단은 재정 범죄가 지능화·대형화·국제화하는데 기관별 수사역량은 이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국가가 지방자치단체나 법인, 단체, 개인 사업을 지원하느라 교부하는 국고보조금은 2017년 59조1천억원에서 지난해 125조8천억원으로 5년 새 배가 됐다. 그 사이 부정수급액도 1천700억원을 넘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국고보조금 관련 범죄 단속·처벌 건수는 2017년 176건→2018년 66건→2019년 22건→2020년 23건→지난해 15건으로 해마다 줄었다.

매년 6∼7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는 탈세 수사도 한계를 보여왔다. 조세 포탈 관련 기소 건수는 2017년 223건에서 지난해 55건으로, 관세포탈범 기소는 같은 기간 86건에서 27건으로 줄었다. 범죄 쟁점이 복잡한 경우가 많지만 기관 간 협업체계가 미비했기 때문이다.

합수단에는 수사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검사와 수사관, 국세청·관세청·금감원·예금보험공사 관계자 등 총 30여명이 참여한다. 합수단장은 검찰에서 역외 탈세와 범죄수익환수 업무를 전담해온 유진승(사법연수원 33기) 대검 해외불법재산환수 합동조사단장이 맡는다.

합수단은 유관기관 전문가들의 협업을 통해 조세·재정범죄와 자금세탁범죄를 '패스트트랙'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국세청·관세청·금감원·예금보험공사에서 파견된 전문가들이 범죄혐의를 포착해 분석하고, 자금 추적과 과세자료 통보, 부정 축재 재산 환수를 지원하면 검찰은 자료 분석과 강제수사, 기소, 공소유지 등 업무를 수행한다. 신속한 절차 진행을 위해 기관 간 칸막이도 낮춘다.

이원석 검찰총장은 출범식에서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세금을 어떻게 거둬서 어떻게 쓰느냐는 국가 흥망성쇠와 직결되는 중요한 문제"라며 "공평하게 세금을 부과하고, 정직하게 세금 내는 사람들이 인정받고, 꼭 필요한 곳에 국고를 쓰는 것은 공동체의 유지와 발전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세·관세 포탈, 재산국외도피 등 세입범죄부터 보조금·지원금 부정수급 등 세출 범죄에 이르기까지 철저히 수사해 재정비리를 뿌리 뽑고 나라의 곳간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태호 국세청 차장과 이종우 관세청 차장, 함용일 금감원 부원장, 윤차용 예금보험공사 부사장도 참석했다.

일각에선 새 합수단이 문재인 정부 시절의 태양광 사업 비리 의혹을 겨누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무조정실 정부 합동 부패예방추진단은 이달 13일 전국 226개 지방자치단체 중 12곳을 대상으로 '전력산업기반기금사업' 운영실태 표본 점검을 벌인 결과 위법·부당사례 2천267건(2천616억원 규모)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를 두고 "국민 혈세가 이권 카르텔의 비리에 사용됐다는 것이 참 개탄스럽다. 법에 위반되는 부분들은 정상적인 사법 시스템을 통해 처리될 것"이라고 사실상 수사 지시를 내렸다.

xi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