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송 경력 200년" '여행의 맛' 조동아리X센 언니, 30년 만 뭉친 역대급 조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이 30년 만에 뭉쳐 역대급 '예능 케미'를 예고했다.

30일 오전 TV조선(TV CHOSUN)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진 PD와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이 참석해 30년 만에 뭉치게 된 사연을 비롯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행의 맛'은 개그계 대표 30년 지기 조동아리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과 매콤 살벌 입담의 원조 센 언니들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이션 여행 예능이다. 올해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던 조동아리, 센 언니들을 동시에 섭외, 여행을 간다는 콘셉트로 방송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 PD는 "모 프로그램에서 박미선이 조동아리와 만나보고 싶다는 말을 했는데, 방송을 30년 이상 한 분들이 아직 만난적이 없다는 게 신기했고, 만나면 너무 재밌겠다 싶었다"라며 "이미 이 분들에 대한 웃음의 기대치는 충분하니 같이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싶어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간 여행 예능은 많았고, 출연진의 입담 역시 다양한 방송을 통해 보인 바 있다. '여행의 맛' 만의 차별화된 점이 있을까. 이에 대해 김 PD는 "내가 봤을 때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의 성향이 극과 극"이라며 "사전미팅을 따로 했는데 조동아리는 카페를 좋아하고, 언니들은 여행을 가면 카페 왜 가냐고 한다. 이 분들의 극과 극 성향을 담은 투어를 하면 어떨까 싶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루는 조동아리 투어, 하루는 언니들의 마라맛 투어를 할 것"이라며 "거기에 대한 궁금증과 두려움 거기에 대한 리얼한 반응이 차별화된 포인트가 아닐까 한다"라고 귀띔했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섭외 비하인드 역시 공개됐다. 김 PD는 "제일 먼저 박미선에게 섭외 전화를 했고 흔쾌히 '오케이'를 했다. 이경실과 조혜련도 한다고 했고, 조동아리도 흔쾌히 나오겠다고 했다"라며 "그런데 다음날 김용만이 전화를 줘서 너무 무섭다고, 이거 가도 되겠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용만은 "그게 아니다"라며 당황했고, 박미선은 "무섭다고 했냐. 우리랑 여행하기 싫은 거냐. 그러면 김용만을 빼지 그랬어"라고 했다. 또한 지석진은 "여행을 갔다와서 더 무섭고 눈치를 보게 된다"라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센 언니들은 섭외가 들어왔을 때 너무 반가웠다고 입을 모았다. 이경실은 "앞서 방송을 하고 나서 '이걸 빨리 선점하는 사람이 최고인데' 했다. 이런 콘셉트는 나올 수 없다. 그래서 연락이 왔을 때 '정말 빠른 사람들이다. 여우다' 싶었다. 이건 무조건 잘될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조혜련은 "출연료를 안 줘도 가고 싶었다"라며 "조동아리와도 대화를 나누고 지내보고 싶고, 두 언니와도 여행 다녀보고 싶었다"라고 했다. 박미선은 "나는 집을 나오고 싶어서 여행을 가고 싶었다. 주부들은 그런 게 있다"라고 너스레를 떤 뒤 "펜데믹으로 나오지 못해서 여행을 가보고 싶었고, 출연진을 듣는 순간 '남사친을 만들어보자' 했다. 방송을 떠나 사심이 있었다"라고 했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행을 간 뒤에는 너무 좋았다고. 박미선은 "물과 기름일 줄 알았는데 궁합이 맞아가기 시작했다"라고 했다. 조혜련은 "나는 김용만과 잘 맞았다. 하나 던지면 부풀리는 게 있다. 김수용은 조용히 있어서 답답하지만 터지면 대박이었고, 지석진은 너무 왔다갔다 해서 감을 못 잡았다"라고 했다. 김용만은 "조혜련의 텐션이 감당 안 될 거 같아서 '가만 안 두겠어'를 하루에 세 번만 하라고 했는데 절제해서 대견했다. '절제하면서 웃길 줄 아네' 싶었고, 두 분에게도 많은 걸 느꼈다"라고 했다. 지석진은 "나는 누구와도 맞출 수 있지만 특히 대화나 생각의 결이 박미선과 잘 맞았다. 은근히 부딪히는 게 없더라. 와이프보다 잘 맞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경실은 세 보이지만 여리다"라고 했다. 김수용은 "조혜련과는 티키타카가 잘 안 맞았는데 호텔에 돌아와서 생각해보면 웃겨서 큭큭거렸다"라고 해 색다른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조혜련인 데뷔 30년 만에 막내로 프로그램에 함께해 좋았다고 했다. 그는 "나를 막내로 여겨주니가 분위기를 못 읽고 애드립을 쳐도 살려주고 귀여워해줬다. 덕분에 자신감이 생겼다"라고 했다. 이에 멤버들은 조혜련이 애교가 너무 많다며 새로운 매력 포인트를 짚었다. 박미선은 "이번 기회를 통해 남사친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정말 (조동아리와) 편해졌다"라며 "얼마 전에는 물어볼 게 있어서 용기를 내 지석진에게 전화를 했는데 편하더라"라고 했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여행의 맛/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미선은 "우리가 다 합치면 방송 경력이 200년인데 그럼에도 어떻게 될지 감이 안 온다"라며 "보고 판단해달라"라고 했다. 이어 이경실은 "우리와 함께 떠난다는 마음으로 가달라"라며 "좋은 기억이 많다. 우리가 행복하다고 느끼면 보는 분들도 행복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김수용은 "부모님과 함께 시청하면 좋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여행의 맛'은 3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