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지금 들어도 '바이든'... 국민도 귀가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대통령 향해 “거짓말·겁박한다고 들었던 사실 없어지나"... 국민의힘 향해선 "적반하장" 비판

오마이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비속어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입장을 밝힌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해서도 "바이든 맞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당초 이 대표는 이번 비속어 논란에 대해서 신중한 입장을 보이며 '확인절차'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객관적으로 어떻게 표현돼 있는지, 들은 사람의 잘못인지 표현의 잘못인지 우리도 정확하게 가리고 입장을 내는 게 어떨까 한다"라며 "필요한 분석도 과학적으로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불과 나흘만에 강경 모드로 전환한 셈이다.

이 대표는 30일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9층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국민도 귀가 있고 국민도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 거짓말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라며, 언론을 향해 '진상 규명'을 강조한 윤 대통령의 발언에 정면으로 맞섰다.

이어 그는 "진상을 규명하는 첫 번째 길은 '내가 뭐라고 말했으니 이와 다르다' 이렇게 말해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본인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이 한 말이 맞다. 나는 기억 못하겠는데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게, 이게 대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인가 의문이 간다. 국민을 존중하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29일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비속어 논란에 대해 잘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 내용을 지적한 것이다.

양곡관리법 반대하는 국민의힘 향해 '작심 발언' 쏟아낸 이 대표

이 대표는 민주당이 추진하는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반대하는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적반하장, 얼굴이 두껍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쌀값 때문에 정말로 많은 분들이 고통받고 있고, 민주당은 쌀값 정상화 위해서 시장격리 강화하는 법안 만들었다"라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위에서 처리하려 할 때도 국민의힘은 반대했고, 이번에는 전체회의에서 의결하려고 했더니 안건조정회의에 회부해서 방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쌀값 정상화 법안 개정까지 극렬하게 반대해놓고 온동네 현수막에 쌀값은 '국민의힘이 책임지겠습니다' 이렇게 붙여놨다"라며 "국민을 대체 뭘로 아는 것이냐. 이런식으로 계속 국민을 기만하고, 반민주적 행태 보이면 언젠가는 반드시 상응하는 책임을 지게 된다는 것을 엄중하게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인천계양을 보궐선거에서 페이스북에 "전기·수도·공항·철도 등 민영화 반대"라고 썼다가 국민의힘에 의해 공직선거법상 '낙선목적의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당한 것을 언급하며 "당시 국민의힘은 '우리가 (민영화 정책을) 하는 것으로 국민이 오해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하고 있지 않냐"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YTN, 공항공사, 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KAI) 민영화 의혹을 언급한 뒤, 정부·여당을 향해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국민도 생각하는 머리가 있고 판단하는 지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 반드시 기억하길 바란다"라며 "생각이 언젠가 행동으로 드러나게 된다는 것도 유념하시길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박정훈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