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 오른' 손흥민, 1일 토트넘-아스널전 4경기 연속골 '정조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오후 8시30분 EPL 최고 빅매치 '북런던 더비' 출격 대기
이강인 김민재 황희찬도 주말 리그 출전


더팩트

'북런던 더비의 킬러' 손흥민이 1일 토트넘-아스널전에서 4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사실은 지난 5월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서 승리에 쐐기를 박은 손흥민의 골 세리머니./런던=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전통적으로 라이벌 의식이 강한 올시즌 첫 '북런던 더비'가 더 뜨거워졌다.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선두를 달리는 아스널과 무패행진을 벌이는 3위 토트넘이 올시즌 처음 '승점 6점짜리' 맞대결을 펼쳐 초반 선두 다툼 기싸움의 승자를 가리게 됐기 때문이다. 토트넘 팬들로서는 팀 승리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 득점왕의 폼을 회복한 '슈퍼 소니' 손흥민(30)의 연속골 행진 여부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숙명의 라이벌' 아스널과 2022~23 EPL 9라운드 원정경기에 나선다. '북런던 더비'로 펼쳐지는 이번 경기는 FIFA(국제축구연맹) A매치 주간을 마치고 펼쳐지는 첫 리그 주말경기로 지난 레스터 시티와 8라운드에서 해트트릭을 터뜨린 손흥민이 과연 달아오른 득점 퍼레이드를 계속 이어갈지 주목된다.

더팩트

한국에서의 A매치 2경기를 마치고 30일 런던에 도착한 손흥민./손흥민 SNS


손흥민은 오는 11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가진 FIFA A매치 주간 벤투호의 코스타리카전과 카메룬전에서 연달아 골을 터뜨리며 EPL 레스터 시티전을 포함해 3경기 연속골 행진을 펼쳤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를 포함한 시즌 개막 후 8경기(리그 6경기)에서의 무실점 부진을 말끔히 털어내는 득점력으로 예전의 날카로운 폼을 회복, 아스널전 득점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손흥민은 30일 런던에 도착한 뒤 밝은 모습으로 개인 SNS에 "돌아왔다. 그리고 NLD(북런던 더비) 준비!"라는 문구와 함께 검은색 후드와 반바지를 입은 사진 4장을 공유하며 출전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스널전에서 4경기 연속골에 도전하는 손흥민은 지난 레스터 시티전 3골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96호골을 기록하며 역대 EPL 득점 35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스널전에서 골을 기록하면 아스널과 맨시티,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토고 레전드’ 엠마뉴엘 아데바요르의 97골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더팩트

레스터 시티전 해트트릭에 이어 A매치 코스타리카전과 카메룬전에서 연속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1일 아스널전에서 4경기 연속골을 정조준하고 있다./서울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손흥민은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에 강한 모습을 보여 더 주목을 받고 있다. '북런던 더비' 통산 16경기에서 5골-5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최근 3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골을 기록했다. 아스널을 상대로 친선 경기를 포함해 세 경기 연속 골맛을 보고 있는 손흥민이 아스널과 토트넘의 초반 주도권 싸움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올시즌 탄탄한 공수 밸런스를 바탕으로 초반 돌풀을 일으키고 있는 아스널은 리그 6승 1패(승점18), 17득점 7실점으로 시즌 개막 후 줄곧 선두를 달리고 있다. 전방에서는 가브리엘 제주스와 가브리엘 마르티넬리가 돋보이는 활약을 펼치고 있고 윌리엄 살리바와 벤화이트, 가브리엘 마갈량이스가 안정된 수비로 상승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다만 부상 이슈가 있는 토마스 파티가 이번 경기에서 그라니트 자카와 함께 아스날의 중원을 책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이끌고 있는 토트넘은 리그 5승 2무(승점17)로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선두 아스넘을 승점 1점차로 바짝 뒤쫓고 있는 가운데 '북런던 더비'를 펼치게 됐다. 주포 해리 케인이 리그 6골로 초반부터 득점포를 달구고 있는 가운데 '손케 듀오'의 한 축 손흥민이 득점 행진에 가세함으로써 한층 강력한 화력을 뽐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0월에만 9경기의 살인적 일정에 돌입하는 토트넘의 콘테 감독은 케인과 손흥민 이외에 올시즌 영입한 공격수 히샬리송을 비롯해 데얀 쿨루셉스키, 미드필드진의 이반 페리시치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로드리고 벤탄쿠르, 이브 비수마, 에메르송 로얄 등 미드필드진의 로테이션을 어느 시점에, 어떤 방식으로 운용하느야에 따라 시즌 초반 순위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북런던을 연고로 하는 라이벌인 아스널과 토트넘의 최근 여섯 차례 맞대결에서는 무승부 없이 모두 홈팀이 승리한 바 있다. 아스널은 토트넘 상대 홈 3연승을 노리고, 토트넘은 2017~18 리그컵 8강 승리 이후 약 4년 만에 아스널 원정 승리에 도전하게 된다.

한편 국내에서의 A매치를 마치고 소속팀에 복귀한 '코리안 리거' 김민재(26·나폴리) 이강인(21·마요르카) 황희찬(26·울버햄튼)도 나란히 주말 경기에 출격 대기 중이다. 손흥민의 토트넘 경기에 이어 1일 오후 10시 '괴물 수비수' ’김민재의 나폴리가 토리노와 맞붙고, 2일 일요일 새벽 1시 30분 웨스트햄 대 울버햄튼 경기에서는 황희찬이 시즌 첫 골을 노린다. 이어 새벽 4시에는 이강인의 마요르카가 레반도프스키가 맹활약 중인 바르셀로나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이번 주말 코리안리거의 경기는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독점 생중계되며, PC/모바일 중계는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만날 수 있다.

◆주말 유럽파 경기 일정

△아스널-토트넘(손흥민) EPL 9라운드-10월 1일(토) 오후 8시 30분(SPOTV ON, SPOTV NOW 생중계)

△나폴리(김민재)-토리노 세리에A 8라운드-10월 1일(토) 오후 10시( SPOTV ON2, SPOTV NOW 생중계)

△웨스트햄-울버햄튼(김민재) EPL 9라운드-10월 2일(일) 오전 1시 30분(SPOTV ON, SPOTV NOW 생중계)

△마요르카(이강인)-바르셀로나 라리가 7라운드- 10월 2일(일) 오전 4시( SPOTV ON, SPOTV NOW 생중계)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