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후속작 공동 제작한다[1일IT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플러스와 공동 제작 및 사업협력 MOU
대표 키즈 플랫폼 U+아이들나라 적극 활용


파이낸셜뉴스

[SBS 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강남구 아이들나라 사옥에서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Chief Officer) 박종욱 전무(오른쪽)와 SBS플러스 이창태 대표가 IP콘텐츠 공동 제작 및 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LG유플러스가 SBS플러스와 협력해 육아 예능 콘텐츠 만들기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SBS플러스와 지식재산권(IP)콘텐츠 공동 제작 및 사업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육아 예능 '우리 아이가 달렸어요 리턴즈(우아달 리턴즈)'를 공동 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우아달 리턴즈를 공동 제작한다. 우아달 리턴즈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방영한 장수 프로그램이자. 한때 최고 시청률 12.1%를 기록하기도 했던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의 후속 프로그램이다. 우아달을 최초 기획하고 제작했던 제작진들이 종방 이후 7년 만에 다시 해당 콘텐츠를 만드는 셈이다.

우아달 리턴즈에서는 U+아이들나라의 '아이/부모 진단 서비스'를 활용해 자녀의 성향을 파악하고 육아 전문가들은 이를 기반으로 아이 성향별 맞춤형 육아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이/부모 진단 서비스는 △아이의 기질 △다면적성 △인지발달 △6C(미래 인재 역량) △부모의 성취 △일관성 △지지 및 통제 등을 진단해 아이와 부모 성향에 맞춘 육아팁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오는 10월 10일 첫 방영을 앞둔 우아달 리턴즈는 SBS플러스 채널과 LG유플러스 유·아동 전용 미디어 플랫폼 U+아이들나라의 IPTV·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시청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협력으로 U+3.0 전략으로 추진하는 3대 신사업(라이프스타일, 놀이, 성장케어) 중 대표 성장케어 플랫폼 U+아이들나라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 박종욱 전무는 "SBS플러스와 손잡고 전국민이 즐겨보았던 원조 육아 예능 우아달 리턴즈 제작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부모와 자녀가 함께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콘텐츠 협력을 지속 강화해 키즈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태 SBS플러스 대표는 "탄탄한 기술력과 다양한 캐릭터를 구축한 LG유플러스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한 노하우를 갖고 있는 SBS플러스가 힘을 합쳤다"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가져올 것으로 보며, 이 시작이 멋진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 #키즈콘텐츠 #SBS플러스 #우리아이가달라졌어요 #육아예능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