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박진 해임안' 민주 억지 자해 참사…볼썽사나운 외교 추태"(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부통령 방한날 다수 앞세워 국익 유린" "이재명 기소 분풀이"

"MBC 조작 방송 책임 물을 것" 추가 법적 조치 시사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3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박종홍 노선웅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민주당의 억지 자해 참사" "볼썽 사나운 외교 추태"라고 총공세를 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상대로 "왜곡 조작 방송"이라며 법적 조치에 나서는 등 역공 수위를 높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이 외교 참사를 얘기하는데 실상을 알고 보니 외교 참사가 아니라 민주당의 억지 자해 참사인 것 같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29일)는 민주당이 169석 다수의 갑질 횡포와 김진표 국회의장의 중립성 상실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통과됐지만 헌법상 국회의 해임건의권 사문화와 민주당의 대통령과 정부에 타격을 가하려는 정략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태산 명동에 서일필'(泰山鳴動 鼠一匹 : 태산이 쩡쩡 울리도록 야단법석을 떨었는데 결과는 생쥐 한 마리가 튀어나왔을 뿐)이라는 말이 있지만 이렇게 민주당이 난리치고 남은 건 민주당의 정략만 드러난 꼴이 됐다"고 주장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해 윤석열 대통령을 접견하고 한미동맹 굳건함을 확인하면서 IRA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해결책을 논의하는 등 대한민국 국익에 무엇보다 중요한 날이었다"며 "이런 날 민주당은 다수를 앞세워 국익을 유리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송 원내수석은 문재인 대통령 방중 당시 혼밥 논란이 바로 '외교참사' '대중굴종외교'라고 직격했다. 그는 "그러나 이런 외교참사에 대해서도 우리 당은 해임건의안 같은 건 전혀 제출하지 않았다"며 "대한민국 국격과 국익을 위해서 참았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위해 세계에서 외교현장에 나가서 열심히 전쟁하고 있는데 등 뒤에 비수를 꼽는다는건 우리 당으로선 전혀 상상하지 못하는 그런 행위"라며 "국민들은 민주당이 이러한 비겁한 행동에 대해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다. 헌정사에 씻을 수 없는 오점으로 오래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태규 의원은 "야당 홀로 외교참사 운운하며 동맹국 부통령이 방한한 날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한 것은 국제사회에서 볼 때 볼썽사나운 외교추태가 아닐 수 없고 국제적으로 부끄러운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지금 169석 거대 야당이 휘두르는 다수의 정치횡포는 국정 발목잡기 수준이 아닌 발목꺾기 수준"이라며 "상식을 벗어난 제1당 행태는 아마 이재명 대표 기소에 따른 맞불과 분풀이 성격도 있어보인다. 그렇다고 있는 죄가 없어질 순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이 보여주는 황폐화된 정치는 교육적 측면에서 보면 악성 종양과도 같다. 아이들이 뭘 보고 배우겠나"며 "세상사 모든게 과유불급이다. 무리한 힘의 정치는 반드시 역풍을 불러온다는 걸 민주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홍석준 의원은 "미국이 잘못된 정보를 고의를 갖고 조작해 흘렸다는 뜻의 디스인포메이션(Disinformation)
이라고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교참사 운운하는 것은 정권 흔들기밖에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의 중국 혼밥 논란, 대북 정책 등을 거론하면서 "이것이 진정으로 국제 외교관계에서 고립과 참사를 자처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은 이제라도 이성을 찾고 뭐가 외교참사인지 되돌아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MBC를 상대로 추가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국민의힘은 모든 역량을 집중해 MBC 조작방송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 경고한다"며 앞으로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는대로 추가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29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 정보보호에관한법률, 또 형법상 명예훼손 위반으로 MBC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대상은 MBC 박성제 사장, 박성호 보도국장, 염보연 디지털뉴스국장, 임현주 기자 등 4명이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