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후우울증 앓던 30대, 생후 2개월 아들 살해… 긴급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후우울증을 앓던 30대 여성이 자신이 낳은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산후우울증을 앓던 A씨는 이날 오전 2시쯤 부산 강서구 자신의 집에서 생후 2개월 된 아들의 얼굴을 베개로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스스로 경찰에 신고한 A씨는 출동한 경찰에 긴급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숨진 아기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