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이경규-김남길 나오길"..'지선씨네마인드' 박지선 교수의 韓 최초 영화 프로파일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박지선 교수가 영화를 범죄심리학적으로 접근하는 국내 최초 무비프로파일링 토크쇼를 만들어냈다.

30일 오전 SBS 시사 교양 프로그램 '지선씨네마인드'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을 통해 공개돼 MC 박지선 교수, 장도연과 도준우 PD가 참석했다.

'지선씨네마인드'는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 사건을 범죄심리학적으로 분석하고 현실로 확장해보는 국내 최초 무비 프로파일링 토크쇼.

'지선씨네마인드'는 유튜브 채널에서 누적 조회수 800만뷰를 기록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유튜브를 넘어 방송으로 확장돼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다.

장도연은 '지선씨네마인드' MC를 맡은 이유에 대해 "두렵다. 방송으로 옮겨놨다는 것만 다르지 두 분이 너무 잘 진행해왔고 결과도 좋았는데 제가 들어와서 +가 될지 -가 될지 긴장도 된다"고 했다. 그러자 박지선 교수는 "MC가 장도연님이라는 게 알려진 그날부터 열화와 같은 반응이 있지 않았나. 걱정은 그만하라"고 했다.

박지선 교수는 자신의 이름을 건 프로그램이 만들어진 것에 대해서는 "전혀 부담 없었다. 저는 사실 도준우PD님을 믿고 또 얼마전에 한국방송대상에서 상을 받으시지 않았나. 최고의 제작진들과 함께 하기 때문에 부담이 없다"고 말했다.

도준우 PD는 유튜브로 하다가 방송판이 되면서 부담이 되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약간의 부담은 생기더라. 처음에는 가벼운 마음으로 유튜브에서 하던 걸 하면 되지 했는데 방송에서는 좀 더 대중들에게 침투할 수 있는 구석이 없을까 하게 됐다"고 고민했던 지점을 밝혔다.

그러면서 프로그램을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범죄 이야기를 하는 프로가 많고 그런 이야기를 계속 해야한다 생각하는데 범죄는 무거울 수밖에 없다. 그걸 조금은 가볍게, 유쾌하게 할 수 없을까 생각하다가 실제가 아니라 가상의 사건을 다루면 대중들도 좀 더 친숙하게 볼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영화를 범죄심리학적으로 분석해보자 했다. 그럼 박지선 교수님이 적임자였다. 또 꿈이 영화 시나리오 작가이시다"고 하기도.

박지선 교수는 영화 선정 기준에 대한 질문에는 "분석할 거리가 있어야 한다. 단순히 좋았다가 아니고 해석할 장면이 나와야 한다. 또 유튜브판이 아니고 방송판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아시는 영화를 위주로 하려고 했다"고 했다.

도 PD도 이에 공감하며 "유튜브 판에서는 거의 범죄영화 위주로 했는데 방송판으로 하면서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선정했다"고 했고 박 교수는 "범죄가 아니라도 공격성이나 대인관계는 심리학 분석을 할 때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범죄 주제에서 외연을 확장했다고 보시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박 교수는 또한 이번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50~60편의 영화를 봤다고. 그는 "이미 봤던 영화도 프로그램을 위해 할 수 있냐를 보려면 다시 봐야 한다. 또 안 봤던 영화인데 댓글로 달아주신 걸 새로 보기도 했다"고 해 열정을 보여줬다.

헤럴드경제


'지선씨네마인드'에는 '타짜' 영화도 등장할 예정이다. 박지선 교수는 '타짜'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도박의 법칙이라고 나오는 것들이 인생의 법칙으로 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에 덧붙여 얘기할 수 있는 게 있었다. 또 캐릭터들의 다른 면모를 분석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타 영화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가장 큰 점은 박지선 교수님이 계시다는 거다. 입바른 소리가 아니라 박지선 교수님밖에 못하는 분석이 있다. 일단 심리를 분석하는 거 아닌가. 예전에는 스토리를 중심을 봤는데 이제는 인물의 심리를 예상했다. 그런데 다 틀렸다. 괜히 교수님이 아니구나 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감독님들도 저렇게까지 할까 할 정도로 분석하신다"고 농담 아닌 농담을 하기도.

박지선 교수는 '위플래쉬'에 대한 분석도 했음을 알리며 "'위플래쉬'를 스릴러로 봤다. 음악영화라고만 보실 수 있는데 선생과 학생의 갑질, 가스라이팅 관점으로 다시 보실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들은 가장 기억에 남았던 게스트로 배우 이주영과 장항준 감독을 꼽았다. 이어 박 교수는 새롭게 모시고 싶은 게스트로 이경규를 언급했다. 그는 "진짜 진심인데 이경규 씨를 모시고 싶다. 이경규 씨가 하신 말씀 중에 희대의 명언이 있는데 '어리석은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무섭다' 사람과 시대를 관통하는 말씀이라고 생각한다. 개그맨으로서의 이경규 씨도 계시지만 영화인으로서의 이경규 씨도 계시니까 모셔서 어두운 영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같은 질문에 장도연은 "교수님과 제 마음을 실어서 김남길 배우님을 나오실 때까지"라며 김남길을 언급했고 이어 "이 영상을 보실지 모르겠지만 내용이 참좋다. 깊고 영화를 사랑하는 마음도 찐이라 나오시면 누가 되지 않게 하겠다" 큰절을 올려 애정을 표현했다.

박지선 교수 역시 "방송에서 저한테 돌고래 소리를 나게 했던 유일한 사람 김남길씨 나오시죠"라고 김남길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유발했다.

장도연은 MC로서 "제 2의 김상중 선생님 느낌"으로 사건 브리핑을 할 예정임을 알렸다. 박지선 교수는 장도연의 MC 능력에 대해 "상대방으로부터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어낸다. 다른 프로에서 전혀 보여준 적 없는 모습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계셔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느꼈다"고 해 눈길을 모았다.

오늘 첫 방송에서는 영화 '양들의 침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SBS 새 프로그램 '지선씨네마인드'는 오늘(30일) 오후 11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