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진 "'외교참사' 동의 못해…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 지경 됐나"(종합)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임안 국회 통과 뒤 尹대통령과 통화"… 내용은 함구

"잘잘못 따지기보다 더 나은 국익 외교 위해 고민할 때"

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 2022.9.3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9월18~24일)과 관련해 "야당에선 '외교참사'라고 폄훼하고 있지만 난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30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 부부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정중하게 조문했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선 윤석열 정부의 '글로벌 비전'에 대해 전 세계 각국 대표단 앞에서 천명하고 큰 박수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유엔총회를 계기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비롯한 세계 주요 지도자들과 (윤) 대통령이 만나 정상들 간의 의미 있는 대화를 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또 "캐나다에선 내년(2023년)이 양국 수교 60주년이기 때문에 경제·통상, 과학기술, 원자력, 인공지능(AI), 우주항공 등 분야에 걸쳐 (양국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며 "이게 성공적인 '조문외교' '유엔외교' '세일즈 외교'가 아니고 무엇이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우리 국익, 국격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야당의 질책은 '국익 외교를 더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 순방 기간 불거진 △영국 여왕 참배 취소 △한일 정상회담 '굴욕외교' 논란 △한미 정상 '48초' 조우와 미 의회·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 발언 등을 이유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 전날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찬성 다수로 가결시켰다. 여당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전원 표결에 불참했다.

국회에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건 박 장관이 사상 7번째이며, 1987년 제정된 현행 헌법체제 하에선 4번째다.

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30일 오전 기자실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9.3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라며 "며칠 새 밤잠을 설쳤다"고 밝혔다.

그는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라며 "외교가 정쟁의 대상이 되면 국익이 손상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간다. 우리 정치가 이렇게 계속 가야 하는 건지 여러 생각이 많이 들었다"는 말도 했다.

그는 "지금은 정쟁할 때가 아니라 국익을 생각할 때"라며 "그런 의미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에 대한 야당의 해임건의안 제출 등 일련의 상황을 '정쟁'의 산물로 본다는 뜻이다.

국민의힘 소속 4선 중진 의원이기도 한 박 장관은 "개인적으론 (해임건의안에 대해) 소회가 있고 마음이 괴롭고 속이 상한다"면서도 "'비 온 뒤 땅이 굳는다'고 했다. 이번 일을 새로운 출발 계기로 삼아 대한민국의 국익 외교를 위해 내가 가진 모든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기자들에게 전날 국회에서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뒤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통화 내용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며 함구했다.

국회의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문자 그대로 강제성이 없는 '건의'이기 때문에 윤 대통령이 이를 따르지 않더라도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의 '부적절' 발언 논란 등과 관련해 '사과가 필요하다고 대통령에게 건의했느냐'는 질문엔 "대통령실에서 일단 국민들에 설명했다"며 "이젠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더 나은 국익 외교를 펼치기 위해 스스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해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ntig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