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마누라' '장사꾼' 늘 쓰던 이 말이 비하? 네이버가 '경고' 해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네이버 어학사전 차별 표현 바로알기 캠페인

500여 개 표현에 주의 표시 문구 적용]

머니투데이

/사진=네이버 어학사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는 단어지만 차별과 비하의 의미가 숨어있다는 사실을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표현을 알리기 위해 네이버(NAVER)가 '차별 표현 바로알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네이버는 30일 어학사전 서비스 내 차별·비하 의미가 담긴 표제어 546개에 이용자 주의 표시와 안내 문구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와 한국인터넷자율기구(KISO)는 지난해 8월 국어학자·법률가·교육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KISO 어학사전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1년간 표제어·예문에 차별·비하 요소를 개선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했다. 자문위는 양성평등, 동물 비하, 장애 비하, 인종·출신 차별 등의 표현에 대한 판단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약 700여 개의 대상 단어에 차별·비하 표현 여부를 논의했다.

자문위 논의 결과 문제가 있는 표현으로 판단된 '장사꾼·외다리·돌팔이·마누라' 등 차별·비하적 단어를 네이버 어학사전에서 검색하면 "차별 또는 비하하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이용에 주의가 필요합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노출된다. KISO의 차별표현 바로알기 캠페인 페이지로 연결되는 링크도 제공된다.

신중휘 네이버 파파고 책임리더는 "KISO의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에서 수립한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네이버 어학사전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선하겠다"며 "국내 최대 온라인 사전 플랫폼인 만큼 차별·비하 표현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업으로서 책임과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한님 기자 bhn25@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