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몰리나, 2023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푸에르토리코 사령탑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시즌이 끝나고 은퇴하는 미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전설적인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푸에르토리코 대표팀을 지휘합니다.

MLB닷컴은 30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야구협회가 몰리나를 2023 WBC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전했습니다.

몰리나는 2006, 2009, 2013, 2017 WBC에 모두 포수로 출전했고 푸에르토리코가 2013, 2017 WBC에서 준우승을 차지할 때, '대회 올스타'에 뽑히기도 했습니다.

10차례나 올스타에 선발되고, 9번 골드글러브를 받은 몰리나는 은퇴를 예고한 올해에도 7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20, 5홈런, 23타점을 기록했습니다.

몰리나는 올 겨울에 베네수엘라 리그 나베간테스 델 마가야네스 팀의 사령탑으로 감독 데뷔전을 치를 계획입니다.

푸에르토리코는 2023 WBC에서 베네수엘라·이스라엘·도미니카공화국 등과 함께 D조에 속했습니다.

하비에르 바에스(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에드윈 디아스(뉴욕 메츠)가 푸에르토리코 대표팀 합류를 예고했고, 2017 WBC에서 미국 대표팀으로 뛰며 최우수선수에 오른 마커스 스트로먼(시카고 컵스)은 2023년 대회에는 어머니의 국적을 따라 푸에르토리코 대표팀으로 뛰기로 했습니다.

(사진=MLB닷컴 캡처, 연합뉴스)
이성훈 기자(che0314@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