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작은아씨들' 엄지원, 안방극장 짜릿함 선사 '숨멎어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작은 아씨들' 엄지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엄지원의 숨멎 어록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방영 중인 tvN 주말극 '작은 아씨들'에서 미스터리한 비밀을 품은 인물에서 충격 반전을 선사한 인물 원상아는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린 장본인. 마침내 지난 방송에서 밝혀진 원상아의 비밀 연극은 역대급 엔딩을 장식하며 소름 유발자의 탄생을 알렸다.

"인혜가 든든한 언니가 있네요. 엄마가 없다고 들었는데."

엄지원(상아)의 첫 등장은 김고은(인주)과의 아슬아슬한 대립이었다. 엄지원의 집에서 밤 늦은 시간까지 놀던 박지후(인혜)를 데리러 온 김고은은 박지후의 손에 돈 봉투를 쥐어 주는 모습을 발견한 것. 이후 김고은은 담담하게 호의를 거절했지만, 엄지원은 은은한 미소를 머금은 채 세 자매에게 엄마가 없다는 사실과 박지후의 재능을 높게 평가하며 자신의 권위와 위세를 확실히 보여줬다. 서로의 속마음을 숨긴 채 한치 물러섬 없는 두 사람의 팽팽한 대립은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했다.

"아이는 가족의 거울이에요. 인혜 눈에는 자기 때문에 힘들어하는 언니가 비쳐요."

장학 재단으로부터 받은 박지후의 유학비용을 돌려주기 위해 엄지원을 찾은 김고은은 엄지원을 통해 박지후의 위태로운 내면이 보이는 그림들을 보게 됐고, 이내 큰 충격에 휩싸였다. 자신의 그림에 죽어가는 언니를 그렸다는 말과 함께 언니를 향한 박지후의 속마음을 전한 엄지원은 비밀스러운 미소를 띄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내 어시스턴트가 돼 줘요."

추자현(화영)이 빼돌린 20억을 가져갔다는 이유로 박보경(주임)에게 무차별적인 구타를 당하고 있는 김고은을 발견한 엄지원은 위기 속에서 김고은을 구해줬다. 이후 생전 추자현과 비밀 친구였다는 사실을 고백한 엄지원은 김고은에게 자신의 일정과 돈 관리를 도맡아 할 어시스턴트가 되어 일을 함께할 것을 제안해 이들 사이에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지금 난 24시간 연기중이에요. 박재상의 사랑받는 아내."

엄지원과 김고은은 함께 쇼핑도 즐기며 한층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엄기준(재상)이 붙인 차를 따돌리려 택시에 오른 두 사람은 추자현의 집으로 향했다. 생전 추자현의 모습을 떠올리며 이내 눈시울을 붉혔고, 자신의 아픈 과거사와 함께 엄기준과의 관계가 모두 거짓이라고 털어놓으며 솔직한 면모를 보여 김고은과 제2의 비밀친구가 될 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내가 딱 맞춰왔지? 늦는 줄 알고 안절부절했네?"

추자현이 살아있다고 굳게 믿고 있는 김고은 앞에 나타난 사람은 다름 아닌 엄지원이었다. 위험한 위하준(도일)을 피해 안전한 곳으로 오라는 엄지원의 편지를 받은 김고은은 추자현과의 만남을 기대하며 편지에 적힌 장소를 찾아갔지만 그곳엔 추자현이 아닌 엄지원이 김고은을 기다리고 있었다. 오디션이었던 회사 면접을 시작으로 모든 일이 자신이 꾸민 연극이라고 말하는 엄지원의 반전 면모는 시청자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황소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