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템파베이' 최지만 MLB 활약상

역전 만루 찬스에서 삼진…최지만, 4타수 무안타 침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 1루수 최지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이 '역전 적시타'를 칠 기회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최지만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전날(29일) 3타수 2안타를 치며 반등을 노렸지만, 연속 경기 안타는 치지 못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24(334타수 77안타)로 떨어졌다.

가장 아쉬운 장면은 9회초에 나왔다.

1-2로 뒤진 9회초 탬파베이는 볼넷 3개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안타 1개면 역전도 가능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최지만은 클리블랜드 오른손 불펜 트레버 스테판의 시속 153㎞ 직구에 배트를 헛돌려 삼진을 당했다.

다음 타자 이사악 파레데스도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나 탬파베이는 1-2로 패했다.

이날 최지만은 2회 첫 타석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4회에는 잘 맞은 타구가 중견수 정면으로 날아가는 불운도 겪었다.

7회에 삼진을 당한 최지만은 9회 1사 만루에서도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며 무안타로 경기를 끝냈다.

8회말 수비에서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1-1로 맞선 2사 1, 3루에서 오스카 곤살레스가 빗맞은 땅볼을 쳤다. 탬파베이 1루수 최지만이 느리게 구르는 공을 잡고자 이동했지만, 공을 한 번에 잡지 못하고 넘어져 '내야 안타'가 됐다.

한 번에 공을 잡았어도 아웃 카운트를 올리기 쉬운 타구는 아니었지만, 최지만이 포구에 실패하면서 너무 쉽게 결승점을 내줬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