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자 한 번 눌렀다 극단선택까지…1억 뜯긴 50대 가장의 비극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택배 안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메시지. 사진 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대 남성이 택배 안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로 50대 남성의 휴대전화를 해킹, 1억 원을 가로채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자는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경찰은 30대 남성을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37세 A씨가 속한 피싱 조직은 지난 6월 택배 안내를 가장한 문자메시지를 50대 남성 B씨에게 보냈다. A씨는 이 조직의 인출책이다.

문자 속 링크를 통해 휴대전화를 원격 조정할 수 있는 악성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했고, 이 앱으로 알아낸 개인 정보로 B씨 명의의 또 다른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발급받았다.

이후 휴대전화 모바일 신용카드를 이용해 백화점, 아울렛 등에서 2개에 1200여만 원대 시계, 400만 원대 티셔츠 구입 등 명품 쇼핑을 하거나 억대 외제차를 빌려 탔다. 이렇게 A씨는 일주일 만에 B씨의 돈 9900여만 원을 탕진했다.

중앙일보

30대 남성이 택배 안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로 50대 남성의 휴대전화를 해킹, 1억 원을 가로챘다. 30대 남성 A씨가 피해자 명의의 휴대전화 모바일 신용카드를 이용해 쇼핑을 하는 모습. 사진 SB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새로 발급된 카드의 모든 결제 내역이 피싱 조직이 개통한 휴대전화로 전송돼, B씨는 범행을 눈치 채지 못했다.

한 가정의 가장이었던 B씨는 뒤늦게 사기를 당한 걸 알게 되자 가족을 두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경찰은 A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검거 당시, 100여 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은 A씨의 여죄와 공범 등 피싱 조직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악성 앱이 설치되고 나면 핸드폰의 모든 권한이 탈취된다. 기능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범행을) 인지하는 것이 늦어질 수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링크는 가능하면 클릭하지 마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