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왕 사망원인 밝혀졌다"…엘리자베스 2세도 피할 수 없는 이것, 사망진단서 공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 8일(현지시간)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공식 사망원인은 '노환'으로 기록됐다.

AFP통신은 29일 영국 스코틀랜드 국립기록원이 이날 엘리자베스 2세의 사망진단서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사망진단서에는 엘리자베스 2세가 지난 9월 8일 오후 3시10분께 사망했다고 기록돼 있다.

사망장소는 '밸모럴성', 평소 거주지는 잉글랜드 '윈저성'으로 기재돼 있다.

사망 시각을 봤을 때 앤드루 왕자와 에드워드 왕자, 윌리엄 왕세자는 여왕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스코틀랜드 북동부 애버딘 공항에 오후 3시50분께 도착했고 오후 5시가 넘어서야 엘리자베스 2세가 사망한 밸모럴성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망 신고는 엘리자베스 2세의 유일한 딸인 앤 공주가 9월 16일 한 것으로 적혀 있다.

앤 공주는 엄마가 서거하기 전 마지막 24시간을 함께 했다고 밝힌 바 있다.

1952년 25세에 국왕에 즉위한 엘리자베스 2세는 70년이라는 영국 최장 재위 기록을 세우고 96세에 영면에 들었다. 그 뒤를 이어 아들 찰스 3세가 국왕에 올랐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