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유재석, 기상캐스터 변신…야심 찬 새 코너 도전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MBC 놀면 뭐하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놀면 뭐하니?’ 방송인 유재석이 새 코너를 야심 차게 시도한다.

10월 1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박창훈·작가 최혜정)에서는 잠을 깨우는 ‘기상 캐스터’로 변신한 유재석의 모습이 공개된다.

선공개된 사진 속 기상 캐스터 유재석은 마이크를 들고 이이경 몰래 집 앞에 있다. 차에서 내려 살금살금 이이경의 집으로 향하는 유재석. 누가 볼 새라 비밀스럽게 움직이는 유재석의 모습이 은밀한 새 코너를 향한 궁금증을 키운다.

이날 유재석은 모두가 잠든 새벽 5시 이이경의 집 앞에 몰래 도착한다. 이이경이 잠에서 깨는 모습을 생생하게 중계함과 동시에, 무방비 상태에서의 허심탄회한 토크를 시도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유재석은 며칠 전부터 이이경의 동선과 스케줄을 체크하며 만반의 준비를 다했다고. 그러나 99가지를 준비하고도 미처 예상하지 못한 1가지(?)를 놓치는 바람에 뜻밖의 난관에 봉착했다고 전해진다.

현관문 앞에서 당황하며 고민에 빠진 유재석의 모습이 과연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시작부터 大위기. 의도하지 않은 전개로 흘러가는 유재석의 새 코너 기상 캐스터의 향방이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인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