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년 만에 부활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LGU+와 SBS플러스 공동 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P콘텐츠 공동 제작 MOU 체결

U+아이들나라 활용 고객 맞춤 솔루션

TV 채널 및 U+아이들나라 IPTV·앱에서 시청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032640)와 SBS플러스가 지적재산권(IP) 콘텐츠 공동 제작 업무협약을 맺고 육아 예능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우아달 리턴즈)를 공동 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우아달 리턴즈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 간 방영한 장수 프로그램이자 최고 시청률 12.1%를 기록한 원조 육아 예능 프로그램 ‘우아달’의 후속 프로그램이다.

우아달 리턴즈에서는 U+아이들나라의 '아이·부모 진단 서비스'를 활용해 자녀의 성향을 파악하고 육아 전문가들은 이를 기반으로 아이 성향별 맞춤형 육아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우아달 리턴즈의 첫 방영은 10월 10일이며 SBS플러스 채널(U+tv 33번)과 LG유플러스 유·아동 전용 미디어 플랫폼 ‘U+아이들나라’의 IPTV·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라이프스타일, 놀이, 성장케어 등 3대 신사업과 미래 기술을 포함하는 U+3.0 ‘4대 플랫폼’ 사업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SBS플러스와의 협업 역시 성장케어 플랫폼인 U+아이들나라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전무)는 “SBS플러스와 손잡고 전국민이 즐겨보았던 원조 육아 예능 ‘우아달 리턴즈’ 제작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부모와 자녀가 함께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콘텐츠 협력을 지속 강화해 키즈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 가겠다"고 말했다.

이창태 SBS플러스 대표는 "탄탄한 기술력과 다양한 캐릭터를 구축한 LG유플러스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한 노하우를 갖고 있는 SBS플러스가 힘을 합쳤다”고 말했다.

강도림 기자 dorim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