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 해안서 돌덩이 든 가방 멘 노인 시신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경, 70대 여성 추정… 타살 여부 등 조사
한국일보

해양경찰청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해안가에서 돌덩이가 든 가방을 멘 노인의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후 3시 15분쯤 부산시 기장군 기장읍 해안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해경은 “갯바위 옆에 사람의 형체가 보인다”는 다이버들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인양했다. 7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은 돌덩이가 가득 든 가방을 메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옷과 신발은 모두 착용한 상태였다.

해경 관계자는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인근 폐쇄회로(CC)TV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타살 여부 등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로 결과는 일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 박은경 기자 chang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