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프리지아, '평당 1억' 트리마제 떠나 이사…70평대 방 5개 "숲 뷰가 잘맞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류예지 기자]
텐아시아


텐아시아


유튜버 프리지아가 새 집을 공개했다.

프리지아 최근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랜선집들이. 새로운 우리 집에 놀러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프리지아는 새 집의 신발장부터 공개했다. 다양한 종류의 신발이 가득한 신발장이 이목을 끌었다. 이어 복도를 지나 마스터룸을 공개했다. 프리지아는 "예전에 한강뷰에 살았는데 강보다 자연 숲 뷰가 더 잘 맞다고 해서 여기로 이사를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프리지아는 내부 인테리어를 소개했다. 화장실에 대해 “거울도 크고 세면대가 2개다. 아침에 양치를 할 때 공기를 마시면서 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엄청 예쁜 욕조가 있다. 동그라미가 아니라 삼각형이다"라며 "집 보러왔을때 사진 찍었는데 잘나오더라. 그래서 화장실도 마음에 들었다. 나는 사진 잘나오는데를 중요하게 생각해서 처음 집볼때 집 여러군데에서 셀카를 찍어봤다"고 밝혔다.

거실을 보여주면서 프리지아는 "이 집 평수는 70몇평"이라며 "방이 5개인데도, 혼자 사는데 짐이 꽉 찼다. 내가 그렇게 짐이 많은가 깜짝 놀랐다"고 이야기했다.

다음으로는 파우더룸이 공개됐다. 프리지아는 "여기는 제가 제작한 화장대가 있다. 그래서 오래걸렸다. 알전구 하고싶었는데 여기 전기가 안된다고 해서 가운데만 해놨다. 화장대가 여기 집중에서 제일 심혈 기울였다. 여기 완전 포토스팟이다. 그래서 메이크업 콘텐츠 해보고 싶다"며 마치 샵처럼 꾸민 화장대를 자랑했다.

다양한 명품 브랜드 가방과 옷으로 가득한 드레스룸도 두 개나 있었다. 프리지아는 테라스가 있는 주방에서 "이사 오기 전에 테라스 있는 집에 살고 싶었는데, 막상 밖에 잘 나오지 않는다"고 밝혔다.

끝으로 프리지아는 100만 구독자를 넘긴 채널에 주어지는 '유튜브 골드버튼'도 공개했다. 그는 골드버튼을 마스터룸 한쪽 구석에 있는 벽난로 위에 올려두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한편 프리지아는 지난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