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틱톡의 새 주인 찾기

"가슴 큰 여자들 만진다"…틱톡서 막말한 애플 부사장의 최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애플 구매 담당 부사장 토니 블레빈스가 회사를 떠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정확한 사임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달 초 중국의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올라온 영상이 원인이 됐던 것으로 통신은 보고 있다.

지난 5일 블레빈스는 틱톡과 인스타그램 크리에이터 대니얼 맥이 비싼 자동차 소유자들에게 직업을 묻는 영상에 등장했다.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자동차 쇼에서 촬영된 이 영상에서 블레빈스는 수억원대에 달하는 스포츠카 메르세데스-벤츠 SLR 맥라렌을 주차하던 중 맥으로부터 "직업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비싼 차도 있고 골프도 치고 가슴 큰 여자들을 만진다"며 "그래도 주말과 휴일에는 쉰다"고 농담을 했다.

1981년 영화 '아더'의 한 구절을 인용한 것이다.

이 영상은 인스타그램에서 4만 건 이상의 '좋아요'를 받고 틱톡에서 13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급속도로 확산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회사측에도 이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애플은 조사에 착수했다.

블룸버그는 블레빈스의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 분노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팀쿡 등 경영진들이 공개적으로 노동력의 다양성과 여성의 권한을 옹호해 왔기 때문이다.

블레빈스는 "저의 잘못된 유머 때문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 2000년 애플에 입사한 그는 팀쿡 등 최고책임자에게 보고하는 약 30명 중 한 명으로 회사의 비용 절감에 기여한 인물로 꼽힌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