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뮤 이찬혁 "크러쉬, 내 플레이리스트에 얼마 없는 韓 가수" 리스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유정민 기자]
텐아시아

[사진=크러쉬 공식 유튜브 채널]



가수 크러쉬(Crush)와 악동뮤지션(AKMU) 이찬혁이 만났다.

크러쉬는 지난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개념 드라이브 토크쇼 'BLACKVOX' 2화를 공개했다. 첫 번째 게스트 방탄소년단 제이홉에 이어 이번에는 악동뮤지션 이찬혁이 출연했다.

이날 크러쉬는 지난해 악동뮤지션과 컬래버레이션을 펼친 'Stupid love song'의 피처링을 맡았던 인연으로 이찬혁과 처음 만났다. 특히 이찬혁은 입대를 앞둔 크러쉬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크러쉬는 "당시 핸드폰을 안 가져갔다. 어떤 내용이었냐"라며 물었고, 이찬혁은 "러브레터 같았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크러쉬는 이찬혁의 음악 스타일에 대해 "장르에 제한이나 제약을 두지 않고 작업을 하는 거 같다"라고 분석하며 심도 깊은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이찬혁은 "뭘 해도 나답게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라며 자신만의 철학을 밝혔다.

"어느 새부터 힙합은 안 멋져"라는 가사로 화제를 모은 것과 동시에 많은 사랑을 받은 '불협화음' 작업 비화도 전해졌다. 당시 Mnet '쇼미더머니10' 세미 파이널에 피처링진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이찬혁은 "그 순간 느꼈던 것을 표현한 것"이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고, 크러쉬는 "자기감정에 솔직한 사람인 거 같다"라고 감탄했다.

두 사람은 군 제대 후 작성한 버킷리스트로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버킷리스트를 다 이뤘다"라고 말한 이찬혁은 "군대에서 앨범을 다 완성시키고 나왔다. 음표도 못 그려서 높낮이를 그림으로 그려 '항해'라는 앨범을 완성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그 앨범을 떠올리면 20대 초중반을 앨범에 가둬두고 나는 벗어난 느낌이 든다"라며 홀가분한 마음을 드러냈다.

크러쉬 또한 최근 발표한 신곡 'Rush Hour(Feat. j-hope of BTS)'를 작업하면서 들었던 감정들을 털어놨다. "한과 분노, 여러 가지 모든 것들을 응축해서 이 곡에 때려 박았다"라고 말한 크러쉬는 촬영 당시 발매 전이었던 신곡을 이찬혁에게 들려줬다. 이찬혁은 곡을 듣는 내내 "끝내준다. 제 플레이리스트에 얼마 없는 한국 가수다"라며 크러쉬를 향한 팬심을 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끝으로 이찬혁은 "정열적인 빨간 시트 자동차 안에서 정열적인 대화를 나눈 거 같다. 불러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22일 발매된 크러쉬의 신곡 'Rush Hour'는 펑크 장르의 곡으로, '이제부터 크러쉬의 시간이 시작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최근 미국 빌보드 차트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2위를 기록했으며, 뮤직비디오는 현재 1600만 뷰를 경신했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