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성 승무원도 치마에 하이힐 허용" 이 항공사 또 파격정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버진애틀랜틱 항공 홈페이지 캡처 /사진=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영국계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이 태어난 성별과 관계없이 원하는 유니폼을 입을 수 있도록 한 '성중립 정책'을 발표했다.

2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버진애틀랜틱은 조종사, 객실 승무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이 '자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유니폼을 선택해서 착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전까지 버진애틀랜틱은 유명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제작한 두 가지 색의 유니폼을 사용해 왔는데 여성 승무원은 빨간색, 남성 승무원은 버건디색만을 착용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정책으로 버진애틀랜틱 직원들은 색의 구분을 넘어 치마와 바지 등 원하는대로 자신이 입을 유니폼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직원들이 자신이 원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도록 성별 대명사가 적힌 배지(휘장)도 제공하기로 했다.

파이낸셜뉴스

버진애틀랜틱 항공 홈페이지 캡처 /사진=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치마를 선택한 남성 직원이 '그(he/him)'라는 배지를 달거나 바지를 입은 여성 직원이 '그녀(she/her)'라는 배지를 달 수 있다. 출생 당시 성별과 현재 자신이 느끼는 성별이 다르다고 느끼는 직원도 원하는 성별 배지를 선택할 수 있다.

버진애틀랜틱은 일부 고객에게도 항공권을 발권할 때 원하는 성별 코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2011년 호주를 시작으로 미국, 독일 등에서 중립적 성별 'X'가 적힌 여권을 발급하기 시작했는데 해당 여권을 소지한 승객이 버진애틀랜틱 항공을 예약할 경우, 원하는 성별 코드를 선택할 수 있다.

버진애들랜틱은 그동안 '너 자신이 돼라!(Be Yourself)'는 캠페인을 통해 성중립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지난 2019년에 여성 객실 승무원에게 바지 유니폼과 굽이 낮은 구두를 일괄 제공해 치마 착용을 선택 사항으로 바꿨다. 또 글로벌 대형 항공사 최초로 객실 승무원의 화장 의무를 없앴고 지난 6월에는 직원들의 문신 공개를 허용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