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규한→신애라, 광란의 노래 대결…"너 좀 놀았구나?"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작정투어-원하는대로' 29일 방송

뉴스1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이규한, 최여진, 신애라, 박하선이 노래방 점수 대결로 광란의 밤을 보내며 웃음을 안겼다.

지난 29일 오후에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원하는대로'에서는 연예계 대표 남사친·여사친 배우 이규한, 최여진이 여행 메이트로 출격, 경기 연천으로 무작정 투어를 떠났다.

연천에서의 첫날 밤, 이규한이 임창정의 '소주 한 잔'을 열창하며 시선을 모았다. 신애라, 박하선, 최여진이 이규한의 노랫소리에 홀린 듯 모였고, 손님 끌기에 성공한 이규한이 '규한 노래방'을 열어 노래방 점수 대결을 제안했다.

DJ '이규J'로 변한 이규한이 가장 먼저 중앙으로 나가 김승진의 '유리창에 그린 안녕'을 선곡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규한의 선곡에 신애라가 노래를 부른 김승진이 대학교 동기라고 밝히며 더욱 반가워했다.

이규한이 무아지경 댄스를 선보이며 폭소를 안겼다. 심상치 않은 이규한의 퍼포먼스에 신애라는 "스텝이 나온다, 잘한다, 너 좀 놀았구나?"라고 감탄하기도.

이어 최여진이 왁스의 '오빠'를 선곡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규한은 드라이기를 이용해 무대 효과를 연출했고, 최여진은 헤드뱅잉까지 시도하며 노래 대결의 열기를 더했다. 이규한이 영어 랩을 맡아 즉석에서 합동무대를 펼치기도.

신애라는 아바의 '댄싱퀸'을 선곡, 떼창을 유도하며 그때 그 시절을 소환했다. 이어 마지막 무대의 주인공 박하선이 김아중의 '마리아'로 최후의 일격을 가했다. 박하선은 "잘부르는 게 아니라 소리를 질러줘야 점수가 잘 나온다"라며 고음을 위해 머리띠와 양말까지 벗어 던지고 열창했다.

고음이 난무했던 광란의 노래 대결 결과, 주최자 이규한이 우승을 차지했다. 이규한은 "연예인 중에는 가창력이 뛰어난 분들이 많은데, 어쩜 세 분 다 박빙으로 못하시는지"라고 속마음을 전하며 재미를 더했다.

한편, MBN 예능 프로그램 '원하는대로'는 순도 100% 무작정 투어를 떠나는 '톱스타 찐친들'의 하이퍼 리얼리즘 여행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