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우 상대 승리' 브룩스비, "한국 관중, 흔치 않은 멋진 사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스포티즌 제공


[OSEN=정승우 기자] "한국 관중들이 정말 멋있다고 생각합니다. 저에게도 예의를 표했고 응원을 보내줬습니다. 이런 관중들이 흔하지 않기 때문에, 한국 관중들이 멋있는 것 같습니다."

젠슨 브룩스비(46위, 미국)는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나흘째 단식 16강전에서 권순우(121위, 당진시청)를 상대로 2-0(6-3 / 6-4)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진행한 브룩스비는 "확실한 경기였다. 관중들도 멋졌다고 생각한다. 물론 권순우 선수의 홈이었지만, 관중들이 모두를 응원해줬고 에너지가 엄청났다. 대단한 분위기였다. 경기에서 하고자 하는 것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었다. 코트에 복귀해 이 분위기를 이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브룩스비는 2세트 브레이크에 성공한 후 재차 권순우에게 브레이크당했다. 이에 브룩스비는 "1세트를 잘 경기했기 때문에 그 모멘텀을 이어나가기 위해 2세트를 강하게 시작하고 싶었다. 머리속으로 1세트에서 경기했던대로 경기하자고 되새겼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첫 번째 경기처럼 이번 경기도 서브를 정말 잘 넣었다고 생각한다. 3-2 30:0이었을 때, 조금 흔들려서 몇몇의 나쁜 결정이 있었지만, 모든 포인트들을 하나하나 강하게 받아치고자 했다. 그 결과, 3-3이 됐고, 그 뒤에는 확실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전략이 좋았던 것 같다. 권순우 선수가 좋은 경쟁자인 것을 알고 있었으며, 이번 경기 제가 경기를 운영한 방식에 대해 만족한다"라고 전했다.

OSEN

[사진] 스포티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룩스비는 권순우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권순우는 이번 경기 좋고 확실한 경기를 펼쳤으며, 기본기가 탄탄한 좋은 상대다. 고향에서 이런 분위기 앞에서, 그가 강한 에너지를 발산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미국에서 얻은 경험을 통해 저도 그 느낌이 어떤 느낌인지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는 확실한 경기(solid game)를 펼쳤으며 제가 펼친 경기 내용에도 만족한다"라고 답했다.

그는 "상대방의 홈인 것을 알고 있었으며,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잘 알고 있었다. 따라서 어떻게 준비할지도 알고 있었다. 한국 관중들이 두 명 모두 응원해줬기 때문에 한국 관중들이 정말 멋있다고 생각했다. 저에게도 예의를 표했고 응원을 보내줬다. 이런 관중들이 흔하지 않기 때문에, 한국 관중들이 멋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 관중들은 테니스 경기에 대해 신나는(exciting) 에너지를 가졌고 이 곳에서 경기를 정말 즐기고 있다. 아마도 향후 몇 년 동안 이 곳에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브룩스비는 양손 백핸드를 사용하는 선수로 유명하다. 이에 브룩스비는 "재미있는 이야기다. ATP보다는 WTA에서 좀 더 인기있는 일이라고 알고 있다. 4살에 테니스를 시작할 때부터 양손을 사용해왔다. 차고 벽에 두손으로 nerf ball(스폰지공)을 치며, 발리를 하기도 하고, 공을 빠른 속도로 치기도 하며 노는 것을 좋아했다. 투핸드 슬라이스나 발리에 상관없이 두 손으로 하면 컨트롤이 조금 더 잘 되는 것 같고 샷도 조금 더 컨트롤 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코치들이 이 방법은 전통적인 방법이 아니라고 얘기하며 바꾸라고 얘기하겠지만, 제가 7살부터 함께 한 제 코치는 이 방법이 통한다고 말해줬다. 좋은 샷이었는데 굳이 왜 바꿔야 하나? 그래서 이 방법을 계속 사용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앞선 기자회견, 권순우는 브룩스비가 경기 방식을 바로 바꿔서 권순우의 서브를 브레이크했다고 말했다. 브룩스비는 "예전의 경기들에 비해 특별히 바꾼 것은 없다. 그렇게 브레이크를 당하고 난 후 정신적으로 매우 잘 대응했다고 생각한다. 이런 몇몇의 중요한 포인트가 있을 때 잘 대응하기 위해 정말 노력해온 부분"이라고 답했다.

OSEN

[사진] 스포티즌 제공


이어 그는 "너무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어떻게 경기를 풀어나갈지 집중하는 것이다. 경기 초반에 정말 좋은 포인트들로 경기를 시작했으며, 서브 브레이크를 통해 또 좋게 포인트를 얻었다. 무엇보다도 정신적으로 정말 잘 대응했다고 생각하며, 경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다음 경기 브룩스비는 카메론 노리와 맞붙는다. 브룩스비는 "좋은 시합이 될 것 같다. 제가 좋은 경기를 펼치지 못했지만, 올해 3월 그와 맞붙었다. (62 64, 노리 승) 이번에는 좋은 플랜과 경기를 어떻게 운영할지 주요 전략을 세울 것이며 코치와 이야기해 코트에서 어떻게 해야할지 전략을 세울 것이다. 그는 올해 정말 좋은 경기들을 펼쳤으며 좋은 경쟁자다. 지금 제 상태가 좋기 때문에 코트에 나가 좋은 경기를 펼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브룩스비는 본선 전 날 웰컴파티에서 한국음식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브룩스비는 "웰컴 파티는 즐거웠다. 고향인 캘리포니아에서 불고기(Korean BBQ)를 정말 사랑했지만, 이곳에서는 그것보다 적게 먹고 있다. 고기와 쌀밥을 여러 번 먹었고, 아침에 나오는 면 종류도 정말 좋아한다. 아시안 음식들을 정말 잘 즐기고 있으며, 소고기와 오리 요리와 같은 고기 요리도 정말 맛있게 먹고 있다. 이 곳에서 맛있는 음식들을 최대한 즐기고 싶다"라고 답했다. /reccos23@osen.co.kr

[사진] 스포티즌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