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온,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주 ‘글로벌 리튬’사와 MOU

美 IRA·리튬 안정적 수급 대응

SK에코, 유럽 폐배터리 시장 진출

SK온이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과 수요 증가에 대응해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강화한다.

29일 SK온은 전날 호주 퍼스에서 ‘글로벌 리튬’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온은 향후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스포듀민)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받는다. 글로벌 리튬이 추진 중인 생산 프로젝트의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갖게 된다. 글로벌 리튬은 리튬 매장량 50만t으로 추정되는 호주 내 2개 광산에서 대규모 리튬 정광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SK온은 글로벌 리튬과 함께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가치사슬 내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세계일보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오른쪽 두 번째)과 론 미첼 글로벌 리튬 매니징 디렉터(왼쪽 두 번째)가 지난 28일(현지시간) 호주 퍼스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 리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재료인 리튬은 채굴과 정제가 쉽지 않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지난해 9월 t당 2만달러 수준이었으나 불과 1년 만인 이달에는 6만7000달러를 넘어섰다.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의 주요 생산국이다.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을 발효한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로, 배터리 원소재 관련 사업 기회가 유망하다는 것이 SK온 측의 설명이다.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은 “이번 협약은 SK온의 글로벌 생산력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에코플랜트는 글로벌 배터리 기업 CNGR와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CNGR는 배터리 성능을 좌우하는 양극재의 핵심 원료인 전구체를 만드는 기업이다.

SK에코플랜트는 CNGR와 ‘배터리 순환 경제를 위한 재활용 및 소재 공급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폐배터리 재활용과 니켈·코발트 등 배터리 원소재 공급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CNGR가 참여 중인 유럽 배터리 얼라이언스(EBA)를 통해 유럽연합(EU) 역내 거점을 마련하고,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등 유럽시장 공동 진출을 위해서도 협력할 방침이다.

백소용·박세준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