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국회도서관 부동의 대출 1위"...김대중學 정립하는 김대중학술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사상과 철학ㆍ정책ㆍ리더십을 학문적으로 연구하는 ‘김대중학술원’이 다음 달 1일 개원한다. ‘김대중학’(學)을 본격적으로 연구ㆍ정립할 목표로 김대중기념사업회(이사장 권노갑)에 의해 창립됐다. 초대 원장은 남북관계 전문가이자, 세종연구소장을 지낸 백학순 원장이 맡았다.

백 원장을 지난 28일 서울 마포 김대중도서관에서 만나 개원의 의미와 DJ의 유산을 물었다. 그는 우선 “DJ는 국내 정치인 중 유일하게 사상가 반열에 오른 인물”이라며 “그의 사상을 후손들이 배우고 실천할 유산으로 남기고자 학술원을 개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백학순 김대중학술원 원장이 28일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김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외 학자 70명 구성…“앤서니 기든스, ‘DJ와의 추억 소중하다’며 참여”



백 원장에 따르면 학술원 개원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유명 석학들도 힘을 보탰다. 그는 국내 정치인을 연구하는 학술원에 해외 학자들이 참여한 데 대해 “DJ가 일생 추구했던 민주주의와 인권ㆍ평화ㆍ화해ㆍ용서라는 가치가 전 세계에 공명을 주는 인류 보편적인 가치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학술원에 고문과 연구위원으로 참여한 국내외 학자는 70명이다. 고문으론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 국내 학자 10명, 앤서니 기든스 영국 런던정경대 명예교수,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석좌교수 등 해외학자 13명이 합류했다. 연구위원으론 국내 학자 30명, 해외 학자 17명이 참여했다.

백 원장은 “참여 인물 중엔 DJ와 교류한 인물도 많다”며 대표적 인물로 앤서니 기든스 교수를 꼽았다. ‘제3의 길’로 유명한 그는, DJ가 1993년 케임브리지대에서 유학을 할 당시 인연을 맺었다. 백 원장은 “기든스 교수에게 학술원 참여 제안 이메일을 보냈더니, ‘DJ와의 추억을 소중히 여기고, 그를 존경한다’며 바로 승낙 메일이 왔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백학순 김대중학술원 원장이 28일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김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술원에서 연구할 DJ 유산 세 가지는



이렇게 모인 학술원은 내년 봄 첫 학술회의를 시작으로 매년 DJ와 관련한 연구서를 영문본을 포함 3~4권 펴낼 계획이다. 정립되는 연구물은 지난 6월 개교한 ‘김대중 정치학교’(교장 문희상) 등에서 교육 자료로도 쓰인다.

백 원장은 DJ 정신이 연구ㆍ전승돼야 하는 이유로 세 가지를 말했다. 그는 우선 DJ가 주창한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을 꼽았다. 그는 “동서고금에 축적된 지혜와 정책적 함의(서생적 문제의식)를 바탕으로, 현실 정치에서 시민들의 실질적인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상인적 현실감각)”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DJ가 서생적 문제의식을 얻기 위해 늘 책을 읽었던 일화도 강조했다. 백 원장은 “DJ는 국회의원 시절 국회 도서관에서 가장 많은 책을 대출했던 인물”이라며 “그 기록이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DJ가 2000년 새천년민주당을 창당할 당시 주변에 “바쁘다 보니 책을 읽을 시간이 없다. 다시 감옥에 갔으면 좋겠다”는 농담을 했던 일화도 꺼냈다.

중앙일보

다음달 1일 공식 개원을 앞두고 지난 17일 서울 마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김대중학술원 창립회의가 열린 모습. 백학순 원장(맨 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을 비롯해 백낙청ㆍ이만열ㆍ인요한ㆍ장상ㆍ정현백ㆍ조은ㆍ최상용ㆍ한상진 고문 등이 참석했다. 김대중학술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백 원장은 “국내정치는 분열이 아닌 통합이 중요하고, 대외정치는 전쟁이 아닌 평화가 중요하다고 DJ는 강조했다”며 “이 역시 지금의 정치인들이 새겨야 할 정신”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들에게 분열과 전쟁이 시원시원해 보일 수 있으나, 결국은 DJ처럼 그러한 유혹들을 물리쳐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 원장은 “상대방을 존중하고 인정하는 것”도 DJ 정신의 덕목이라고 했다. 그는 이를 통합과 평화로 향하는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제시하며, “이해관계가 서로 다른 게 당연한 공동체 생활에서 가장 좋은 것은 결국 포용 정신”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백학순 김대중학술원 원장이 28일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했다. 김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의 DJ 계승 발언 환영…하지만 실천이 중요”



백 원장은 DJ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현재 정치 지도자들에 대한 조언도 빼놓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시절 DJ 생가를 찾아 “위대한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했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DJ에 대한 존경심을 자주 강조해왔다.

백 원장은 “여야 관계없이 DJ 정신을 알고 계승하겠다는 말은 긍정적”이라면서도 “DJ 정신의 핵심은 아는 것을 넘어 실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DJ 덕목 중 하나인 ‘분열 아닌 통합’을 다시 언급하며 “분열은 당장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너무 유혹적이겠지만, DJ의 정신을 ‘추구해야 할 정치 본령’으로 여긴다면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