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너지 베팅' 버핏, 옥시덴털 하락에도 추가 매입...지분 20%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전 세계적인 긴축 기조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 유가가 하락하고 있지만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에너지 회사에 대한 통 큰 베팅을 이어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공시한 바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9월 26~29일까지나흘간 미국의 석유·가스기업 옥시덴털 페트롤리움(종목명: OXY)의 주식 총 600만주를 추가로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당 매입가는 평균 61.37달러로 총 3억5000만달러(한화 약 5019억원) 어치다.

뉴스핌

워렌 버핏 [사진=블룸버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몇 달 해서웨이는 옥시덴털의 지분을 꾸준히 매입해 왔는데, 지금까지 매입한 지분은 총 20.8%에 이를 것이라고 미국 CNBC는 보도했다.

앞서 8월에는 옥시덴털의 지분을 최대 50%까지 확대할 의향이 있다고 신고했고 당국의 승인을 받았는데, 이로 인해 시장에서는 버핏이 옥시덴탈을 통째로 인수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돌았다.

또 버크셔는 주당 59.62달러로 옥시덴탈 보통주 신주를 부여 받을 수 있는 신주인수권(워런트)도 8390만달러 어치도 갖고 있다. 옥시덴털의 주가가 버크셔가 가진 워런트 행사가격인 59.62달러를 이미 넘어서 버크셔가 워런트를 행사하게 된다면 당장 지분율은 약 27.4% 수준까지 높아지게 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회사의 주가가 추가로 하락하면 버크셔가 워런트 행사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높아지는 에너지 위기 속에 고공행진하던 국제 유가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를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들의 긴축 행보 속에 경기 침체 우려가 부각되며 지난 6월 배럴당 120달러를 넘어서며 정점을 찍은 이후 하락세를 타고 있다.

유가 하락의 여파에 에너지 관련주의 주가도 빠지며 옥시덴탈의 주가는 지난 한 달에만 18% 가량 빠졌다. 세계 최대 석유 수요국인 중국에서 경기 침체 가능성이 부각된 점도 유가에 타격을 줬다.

이에 27일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경제 성장 둔화 가능성을 이유로 유가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골드만은 올해 4분기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이 평균 95달러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4분기 WTI 가격이 배럴당 120달러에 이를 것이라던 앞서의 전망에서 크게 후퇴한 것이다. 다만 은행은 내년 초에는 WTI 가격이 100달러를 회복하고 내년 말에는 105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지난 한 달의 주가 하락에도 옥시덴털의 주가는 뉴욕증시 급락장 속에 선방하고 있다. 회사의 주가는 올해에만 100% 넘게 올랐는데 S&P500 지수가 같은 기간 24% 가까이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2022.09.30 koinw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