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2분기 성장률 -0.6% 확정…2분기 연속 역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3분기 플러스 성장 전망 속 경기침체 우려 커져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미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0.6%로 최종 집계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공식 통계다.

상무부는 소비자물가 급등과 금리인상 타격을 받아 역성장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분기에도 미국 국내총생산은 -1.6를 기록했었다.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은 경기침체로 받아들이기에 부족하지 않다.

만약 3분기까지 역성장을 기록한다면 미국 경제는 본격적인 경기침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봐야한다.

전망은 엇갈린다.

애틀랜타 연방은행은 3분기 GDP 증가율이 0.3%가 될 것으로 전날 내다봤다.

금융정보회사 팩트셋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3분기 1.5% 성장세로 반전될 것으로 예상중이다.

그러나 연준이 예상보다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올리고 있어 향후 실업률이 높아져 내년쯤 실질적인 경기침체가 초래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3분기 경제성장에 대한 첫 통계(속보치)는 10월 27일 발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